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진중권, 통합당 토론회에서 “뇌가 없다” 발언 화제

이미지 확대thumbanil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제공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미래통합당 초청 토론회에서 “까놓고 말해 통합당은 뇌가 없다. 브레인이 없다”며 독설을 내뱉어 화제가 됐다.

15일 진중권 전 교수는 유의동·오신환 통합당 의원이 주최한 ‘제21대 총선을 말하다! 길 잃은 보수정치, 해법은 무엇인가 토론회’에 강연자로 나서 통합당의 4·15 총선 패배를 진단했다.

진 전 교수는 “참패의 단기적 원인은 코로나 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지만, 코로나가 없어도 참패했을 것”이라며 통합당이 총선 후보들의 막말 논란이 빚어졌을 때도 왜 잘못인지를 모르고 있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탄핵의 강’을 건너지 못하며 선거 패배와 연결됐다”며 “탄핵 정권의 패전투수인 황교안 전 대표가 당권을 잡았던 것 자체가 탄핵을 인정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이에 정권심판의 주체가 못됐다”고 지적했다.

토론회 이후 진 전 교수는 기자들과 만나서도 “맨날 막말하고 욕하는 것을 야당 역할로 착각했다”며 “거기에 호응하는 보수 유튜버와 연결돼 확신을 주고받으며 광신으로 치달았다”고 비판했다.

그는 비공개 질의응답에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내정자에 대해 “이 당에 그 정도로 쇄신할 수 있는 사람이 있느냐”며 “이걸 갖고도 왈가왈부해 혀를 찼다. 뇌가 없다”고 했다고 전해진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관련태그

#진중권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