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HMM, 1Q 영업손실 20억···‘벌크부문’ 흑자 달성(종합)

매출 1조3131억원···코로나19 여파
운항비 절감·수익성 위주 영업·운임 급상승

이미지 확대thumbanil

배재훈 HMM 대표이사.

HMM이 2020년 1분기 영업손실 20억원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하지만 적자폭을 대폭 줄이며 개선된 실적을 기록하며 향후 기대치를 높이고 있다.

이와 함께 매출 1조3131억원이며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8억원 감소했지만 영업손실은 1037억원 줄였다. 

HMM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중국 공장이 5주간 셧다운(가동중단) 되는 등 컨테이너 적취량 및 매출은 소폭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운항비 절감, 수익성 위주 영업, 중동 및 인도 운임 급상승 등과 벌크부문 흑자 달성 등으로 영업손실이 대폭 개선됐다.

HMM은 4월부터 순차적으로 투입 중인 2만4000TEU급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의 안정적인 추가 화물 확보 노력 지속하겠다는 방침이다.

또 4월부터 시작된 디 얼라이언스(THE Alliance) 본격화에 따른 공동운항 등 비용구조 개선과 항로 다변화를 통한 양질의 서비스 제공할 계획이다.

HMM은 고객중심의 차별화된 해운 서비스 제공, IT 시스템 개선 등 경영혁신을 통한 내부역량 강화와 영업 체질개선 등으로 수익성 개선에 주력할 방침이다. 

다만 코로나19의 전세계 확산으로 미주·구주 생산 활동 저하 및 수요 감소 전망된다.

이로 인해 글로벌 경기하강 우려, 미-중 무역분쟁 영향에 따른 불확실성으로 물동량 약화도 우려된다.

HMM 관계자는 “지난 4월 영구채 7200억원 발행으로 유동성 적기 확보를 통해 운영자금 및 투자자산 확보했다”고 말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