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 대통령 주재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 발족···월 1~2회 직접 진행

靑 “코로나19 극복 전략회의”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청와대는 1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 방안인 ‘한국판 뉴딜’ 추진을 위한 범정부 전략회의가 이달 안에 신설된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2일 춘추관을 찾아 브리핑을 통해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 발족 계획을 언급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월 1∼2회 직접 회의를 주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강 대변인은 “한국판 뉴딜의 강력한 추진력 확보를 위한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가 새로 발족돼서 가동된다”며 “이는 이하 ‘전략회의’라고 부른다”고 밝혔다.

그는 “전략회의는 범정부적으로 운영된다. 비상경제회의를 직접 주재했던 것처럼 문재인 대통령은 앞으로 전략회의를 월 1~2회 직접 주재하면서 한국판 뉴딜과 관련한 중요 사안에 대한 결정을 신속하고 추진력 있게 내려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또한 “전략회의를 뒷받침하기 위해 당정 협업 형태의 기구인 ‘한국판 뉴딜 당정 추진본부’도 신설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하 ‘추진본부’라고 하며 추진본부장은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이 공동으로 맡습니다. 추진본부는 관계부처장관회의와 민주당 K-뉴딜위원회의 두 축으로 운영됩니다. 관계장관회의와 당 K-뉴딜위원회는 각각 맡은 역할을 수행하다가 추진본부 체계 안에서 당정 협업을 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경제부총리가 주재할 관계장관회의는 최기영 과기부 장관, 성윤모 산업부 장관, 조명래 환경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참여한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조정식 의장이 이끄는 당 K-뉴딜위는 이광재 의원이 디지털 뉴딜 분과위원장, 김성환 의원이 그린 뉴딜 분과위원장, 한정애 의원이 안전망 분과위원장을 맡고 있다”면서 “이 체계 그대로 총괄본부에 참여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추진본부에는 한국판 뉴딜을 정부 측이 실무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김용범 기재부 1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실무 지원단도 가동된다. 당에서는 정태호 의원을 책임자로 하는 기획단을 운영합니다. 안건에 따라 물론 다른 장관이나 국회의원, 민간 전문가도 추가로 참여할 수 있다”고 전했다.

전략회의는 오는 14일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를 마치고 이달 안에 가동할 방침니다.

특히 전략회의 발족에 앞서 열리는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문 대통령은 기조연설을 통해 한국판 뉴딜이 지향하는 가치와 의미, 방향 등을 밝히면서 강력한 추진 의지가 드러나게 될 예정이다.

강 대변인은 “홍남기 부총리와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대표 사업과 기대 효과, 제도 개선 과제 등을 설명할 예정”이라면서 “보고대회에는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정세균 총리와 국무위원, 노영민 비서실장 및 김상조 정책실장과 관련 수석보좌관 등 당‧정‧청 인사들이 참석한다”고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 4월 22일 제5차 비상경제회의, 5월 10일 대국민 특별연설 등에서 국가 프로젝트로 한국판 뉴딜을 추진하겠다는 구상을 밝힌 바 있다.

또한 최근에는 선도 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대한민국의 새로운 국가발전전략이라고 한국판 뉴딜을 정의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이제 본격적으로 국민께 구체적인 내용과 구상을 보고드리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관련태그

#뉴딜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