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관피아 논란에도 금융권 사외이사 ‘관료출신’ 선호 여전

올해 신규 선임 사외이사 10명 중 4명은 관료출신···기재부 가장 많아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관피아’(관료+마피아)에 대한 비판 여론이 커진 상황에서도 금융업계의 관료출신 사외이사에 대한 선호는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신규 선임된 금융권 사외이사 10명 중 4명은 관료 출신이었다.

24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자산 2조원 이상 118개 금융사의 올 3분기말 사외이사 현황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명단이 공개된 88곳에서 올해 신규 선임된 120명의 사외이사 중 관료 출신은 47명(39.2%)을 차지했다.

이어 학계(25.8%), 재계(20%), 언론(9.2%) 등의 순이었다. 이번 조사에서는 금융감독원과 한국은행, 예금보험공사 등 공공기관 출신도 관료출신으로 분류됐다.

자산 2조원 이상 금융사에서 활동하는 총 339명의 사외이사 중 관료 출신은 125명(36.6%)이었고 학계는 104명(31%), 재계는 64명(19%), 언론이 21명(6%), 법조계가 8명(2.4%)으로 조사됐다.

관료 출신 사외이사 125명의 전 근무처는 기획재정부가 34명(27.2%)으로 가장 많았다. 법원·검찰 등 법조 출신은 25명(20%)이었고 금감원 출신은 13명(10.4%), 한국은행 출신은 8명(6.4%), 청와대 출신은 7명(5.6%)이었다. 이 밖에 산업은행 5명, 국세청 4명, 감사원과 산업통상자원부가 각각 3명이다.

2012년 3분기 말과 비교해 전체 관료 출신 비중이 38.1%에서 1.5%포인트 낮아졌지만 여전히 학계와 금융계 출신을 압도하고 있는 셈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박근혜 정부의 관피아 척결 노력에도 불구하고 금융권의 관료와 학계출신 사외이사 선호현상은 여전히 지속되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이지하 기자 oat12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