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현빈 기자
등록 :
2013-03-03 12:52

수정 :
2013-03-03 12:52

금융당국·경찰청, 보이스피싱·파밍 합동경보 발령

금융당국과 경찰이 신종 보이스피싱 수법인 '파밍'에 적극 대응코자 합동경보를 발령했다. 파밍은 일반 PC를 악성코드에 감염시켜 이용자가 자신의 인터넷 즐겨찾기나 포털사이트 검색을 통해 정상 금융회사 홈페이지에 접속해도 피싱사이트로 끌어들여 금융거래정보를 빼내는 범죄 수법이다.

금융위원회는 3일 경찰청, 금융감독원 등과 함께 지난해 말 합동 경보제도 도입 이후 처음으로 파밍에 의한 신종 보이스피싱 대국민 경보를 발령한다고 밝혔다.

금융위에 따르면 지난해 11월부터 지난달까지 넉 달간 323건(20억6천만원)의 피해가 발생하는 등 파밍 수법의 범죄가 늘고 있는 추세다.

금융위 관계자는 "지난 2011년부터 본격적으로 등장한 피싱사이트가 지난해에는 대폭 증가했다"며 "특히 보안승급 등을 이유로 개인정보와 금융거래정보 입력을 유도하는 수법이 대표적이다"고 말했다.

특히 보안카드 일련번호와 보안카드 코드번호 전체를 알려달라고 하거나 인터넷 사이트에 입력하도록 요구하면 보이스피싱일 가능성이 크다.

당국은 공공기관이나 금융기관은 어떤 일이 있어도 전화나 문자메시지로 개인정보와 금융거래정보를 알려달라고 하지 않는 점을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전자금융사기 예방서비스에 가입해 다른 사람이 공인인증서를 무단 재발급 받는 행위를 예방하는 것도 보이스피싱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이다.

농협은 이용자가 인터넷뱅킹 주소를 직접 만들게 하는 '나만의 은행주소', 국민은행은 이용자가 이미지나 색상 등을 지정해 거래 때마다 확인케 하는 '개인화 이미지', 우리은행은 이용자가 사전에 설정한 4개의 이미지 암호를 입력해야 거래를 진행하는 '그래픽인증' 서비스를 각각 운영하고 있다.

보이스피싱에 당했다고 생각되면 즉시 경찰청 112센터나 금융회사 콜센터에 신고해 지급정지를 요청해야 한다.

금융당국과 경찰청은 이번 경보발령 사항에 대해 금융회사 홈페이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가용 매체를 모두 활용해 알릴 계획이다. 또 전문 수사 인력을 동원해 강력한 단속을 할 예정이다.

임현빈 기자 bbeen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