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구본성 전 아워홈 부회장, 경영서 손 완전히 뗀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래픽=박혜수 기자

구본성 전 아워홈 부회장이 보유지분을 전부 매각하고 경영에서 완전히 물러난다.

7일 구 전 부회장은 법률대리인을 통해 입장문을 공개하고 지분 38.86% 모두 매각하겠다고 밝혔다.

아워홈 지난 2020년 말 기준 구본성 전 부회장(38.56%), 구미현 씨(19.28%), 구명진 캘리스코 대표(19.60%), 구지은 대표(20.67%) 등이 98.11%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구 전 부회장이 최대주주로 있기는 하지만 나머지 동생들의 지분을 합치면 59.55%로 절반이 넘는다.

구 전 부회장 측은 "최근의 피고소 사건 및 가족 간 분쟁에 대한 대 고객 사과와 함께 아워홈이 국민에게 사랑받고 지속적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현재의 분쟁상황을 종료하고 현재 경영권을 행사하고 있는 구지은 부회장이 경영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분 모두를 매각하겠다"고 말했다.

구본성 전 부회장의 법률대리인은 "구 전 부회장이 최근의 상황으로 인한 고객분들의 걱정을 불식시키는 일과 부모님의 건강과 가족의 화목이 먼저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본인은 자매들의 뜻에 따라 경영 일선에서 물러날 생각이며 원만하게 분쟁이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또 최근의 피고소 사건에 대해서는 구 전 부회장의 대표이사 재임 당시 주요 경영판단을 창립자인 구자학 회장과 의논해 진행해 왔을 뿐만 아니라, 법무법인 광장과 고문계약을 체결하고 철저히 준법경영을 해 온 만큼 수사과정에서 혐의없음이 밝혀질 것이라 자신했다.

구 전 부회장은 입장문을 통해 "아워홈이 국민들로부터 신뢰받고 사랑받는 기업이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지속적인 관심과 사랑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김민지 기자 km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