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메타버스 기업 쓰리아이, 280억원 규모 투자 유치 성공

메타버스 기술기업 쓰리아이(3i)가 280억원 규모 투자를 유치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재무적투자자(FI)인 KDB산업은행, 에스브이인베스트먼트, 엘비인베스트먼트, 디에스자산운용과 전략적투자자(SI)인 와이지인베스트먼트, 인탑스인베스트먼트가 총 230억원 규모로 신규 참여했다. 기존 투자자인 인라이트벤처스, NBH캐피탈, 코리아에셋투자증권이 50억원 규모로 추가 참여했다.

FI로 참여한 에스브이인베스트먼트의 정주완 이사는 "쓰리아이는 AR 핵심기술을 활용한 B2B 디지털 트윈 솔루션과 B2C 영상 콘텐츠 크리에이팅 플랫폼 등 2가지 비즈니스로 드라마틱하게 성장하는 회사"라고 투자 배경을 설명했다.

쓰리아이는 이번 투자유치 자금을 활용해 신제품 개발 및 메타버스 플랫폼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이를 토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판매처를 확장하기 위한 적극적인 마케팅을 추진한다는 전략이다.

지난 2016년 설립된 쓰리아이는 피보(Pivo)의 스마트 팟(Smart Pod) 하드웨어와 애플리케이션을 연계한 플랫폼 비즈니스를 주요 사업으로 하고 있다. 산업 현장과 시설을 디지털 공간으로 재구성해 원격 관리하는 기업 대상 솔루션인 비모(Beamo)도 가파른 글로벌 성장세를 보이면서 최근 3년동안 연평균 성장률 400% 이상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전세계 45곳 이상의 협력사를 보유하고 있으며 피보의 경우, 150여 개국에서 판매되고 있다.

특히 디지털 공간에서 현실의 콘텐츠와 정보를 캡쳐, 공유, 협업하는 기술을 활용해 현실 세계의 경험을 디지털 세계에서 누구나 쉽게, 더 나은 방법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AI 등 관련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김켄 쓰리아이 대표이사는 "앞으로 모든 미디어의 흐름은 차세대 플랫폼인 메타버스로 옮겨갈 것으로 보이며, 그만큼 다양한 사업 기회가 창출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AI와 AR·VR 등 당사의 우수한 메타버스 기술력을 접목한 제품 및 솔루션으로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허지은 기자 hur@

관련태그

#쓰리아이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