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증산4·신길2 등 ‘도심 복합사업’ 후보지 11곳, 2023년 착공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신길2·녹번동 근린공원 등 3곳이 추가로 지정 요건 갖춰
11월 지구지정 예정, 서울 내 1만7000가구 공급 물량 확보

이미지 확대thumbanil

자료 = 국토교통부

정부는 2·4 주택 공급 대책의 일환인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후보지 중 11곳이 본지구 지정 요건을 충족했다. 정부는 이르면 11월 지구지정을 완료한다는 방침이라 사실상 서울 내 1만7000가구의 공급물량을 확보하게 됐다.

국토교통부는 해당 지역의 착공 시점을 2023년으로 보고, 내년 중 사업계획을 승인할 방침이다.

3일 국토부 자료에 따르면 ‘본지구’ 지정 요건인 주민 3분의2 이상 동의를 구한 구역도 11곳으로 늘어났다. 신길2구역과 녹번동 근린공원 등 3곳이 추가로 지구지정 요건인 ‘3분의 2’ 주민 동의를 확보했다.

국토부는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이 가능한 지역을 먼저 후보지로 지정한 후, 10% 이상 주민 동의를 받으면 ‘예정지구’, 주민의 3분의 2 이상 동의를 구하면 ‘본지구’로 지정해 사업을 추진한다. 현재 3분의 2이상 주민이 동의해 본지구지정 요건을 갖춘 곳은 증산4, 수색14, 불광1 근린공원, 쌍문역 동측, 방학역, 쌍문역 서측, 쌍문1동 덕성여대, 연신내역, 녹번동 근린공원, 고은산 서측, 신길2 등이다.

또 이날 도심복합사업 후보지 4곳이 추가됐다.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서대문역 남측(역세권 개발), 서울 성북구 장위동 구장위12구역, 서울 중구 신당동 약수역 인근, 울산 중구 우정동 울산혁신도시 남측 등 4곳을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후보지로 추가 지정했다. 이들 구역에서 사업이 추진된다면 약 4만5천호의 주택이 공급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수상 국토교통부 주택토지실장은 “도심 내 주택공급 사업들의 후보지가 지속적으로 발굴되고, 후속조치도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며“그간 대책에서 발표한 주택공급 계획을 흔들림 없이 추진하는 한편, 사전청약 확대개편 등을 통해 국민이 조기에 주택공급 효과를 체감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국토부 관계자는 “주요 후보구역들의 대다수가 10여 년간의 사업정체를 겪었고, 정비사업 해제 이후에도 주거환경 개선 없이 7~8여 년간 방치돼왔던 점을 감안하면, 이번 도심복합사업 추진은 지역에 활력을 부여하는 동시에 신(新)지역거점으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설명했다.

김소윤 기자 yoon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