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석헌 “금감원 감독업무에 기후금융 적극 반영할 것”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사진=최신혜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2일 감독업무에 탄소중립 등을 위한 ‘기후금융’을 적극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윤 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생태계의 현황과 과제’를 주제로 열린 정책심포지엄에서 “금감원 입장에서도 ESG는 중요한 감독목표 중 하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환경과 관련해 ‘2050 탄소중립’, ‘그린 뉴딜’ 등 범정부적인 노력에 발맞춰 감독업무를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정밀한 기후리스크 측정을 위한 분석체계를 정비할 것”이라며 “최근 금감원 내 기후금융을 위한 전담 조직(지속가능금융팀)도 신설했다”고 설명했다.

사회적 가치와 관련해 “금융권의 사회적 기업에 대한 원활한 자금 공급을 위해 노력하는 동시에 여러 유관기관과 함께 사회적 기업을 위한 인프라 활용도를 제고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지배구조와 관련해 “기업지배구조 개선을 위한 기관투자자의 책임투자 기반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올해 중 스튜어드십 코드(수탁자 책임 원칙)의 성과를 평가해 부족한 부분을 개정해 나가기로 했다. 내년부터 ‘기업지배구조보고서’의 발행 대상도 단계적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날 심포지엄은 한국재무관리학회, 한국재무학회, 한국파생상품학회 등 3개 학회 공동 주최로 열렸다.

주현철 기자 jhchul37@

관련태그

#esg

#윤석헌

#금감원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