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현대차 코나 EV ‘화재’ 원인···‘음극탭 접힘’ 가능성 확인

국토부, 리콜 발단 화재 원인 확인
음극탭 접힘, 부산물 석출 단락 가능성

코나 일렉트릭(EV).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 코나 전기차(EV) 배터리 화재 원인은 배터리셀 결함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리콜로 수거된 불량 고전압 배터리 분해 정밀조사 결과 셀 내부 정렬 불량(음극탭 접힘)으로 인해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을 확인한 것.

국토교통부는 지난 24일 코나 EV 배터리 리콜의 발단이 된 화재 원인으로 ‘음극탭 접힘’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밝힌 바 있다.

국토부는 이날 현대차의 코나 EV 등 3개차종 2만6699대 자발적 리콜 자료를 내고 LG에너지솔루션 중국 남경공장에서 초기 생산된 고전압 배터리 중 일부에서 셀 제조불량(음극탭 접힘)으로 인한 내부합선으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국토부 측은 음극탭 접힘으로 인해 음극에 리튬 부산물이 석출되고 석출물이 양극으로 확산되면서 양극탭과 접촉 시 단락 가능성이 있다는 설명이다.

화재 재현실험 중이나 현재까지 화재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이에 반해 LG에너지솔루션은 “음극택 접힘을 직접적인 원인으로 보기 어렵다”는 입장이지만 국토부 측의 확인과는 온도차가 크다.

LG에너지솔루션은 올해 초에 이미 ‘음극택 접힘’이 화재 원인일 가능성이 높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국토부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국토부의 조사 결과와도 같은 내용이다.

업계 관계자는 “LG에너지솔루션이 음극탭 접힘이 화재 원인이라고 인정했다”며 “하지만 이를 번복한 것은 리콜 비용 부담을 최소화를 위한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관련태그

#현대차

#코나

#화재

#LG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