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연초 대출 과열 조짐···금융당국, 은행들 ‘관리’ 재주문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금융감독원이 최근 급증하고 있는 시중은행 신용대출 등 가계대출과 관련해 대출 관리를 재주문했다.

금감원은 11일 오후 신한·KB국민·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과 인터넷전문은행, 지방은행 등 주요 은행 여신 담당 부행장들과 함께 화상회의를 가졌다.

금감원은 이 자리에서 연초부터 급증하고 있는 신용대출과 관련해 우려를 표시하고 향후 각 은행별로 신용대출을 비롯한 가계대출 속도조절을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업계에 따르면 5대 시중은행의 지난 7일 기준 신용대출 잔액은 134조 1015억원으로, 지난해 말 대비 4534억원 늘었다. 통상적으로 1월은 신용대출 잔액이 줄어들지만 연초부터 증시가 급등하며 신용대출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금감원은 연단위로 가계대출을 관리할 경우 지난해 연말처럼 갑자기 신용대출이 늘어날 경우 아예 신용대출을 중단하는 등 관리가 어렵다는 점에서 올해는 ‘월별’ 관리계획 제출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총부채원리금상황비율(DSR) 규제에서 ‘고(高)DSR’로 분류된 대출에 대한 철저한 관리와 함께 국제 건전성 기준인 바젤Ⅲ를 조기에 도입한 은행의 가계·기업대출 비중 유지도 강조했다.

금융당국은 과도한 가계대출 증가가 주식과 부동산의 과열을 불러올 수 있다고 보고 선제적으로 대처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연초 대어급 업체들의 기업공개(IPO)까지 줄줄이 예정돼 있어 과도한 자금 쏠림이 일어나지 않도록 관리할 방침이다.

일반적으로 대출 점검 회의는 은행권이 제출한 총량 관리 계획에 대한 금융당국의 검토가 끝난 후 열린다. 하지만 이번 회의는 당초 계획보다 앞당겨 열렸다. 새해 들어 신용대출이 급증한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금융 당국은 대출 증가세가 우려할 만한 수준은 아니라고 설명한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하루 단위로 신용대출 증가세를 모니터링하고 있다. 수치상으로는 신용대출 증가세가 ‘폭등’ 수준까지는 아니라고 본다”고 전했다.

주현철 기자 jhchul37@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