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지숙 기자
등록 :
2020-12-16 11:30
관련 태그

#삼성

삼성 준법위 평가한 강일원 “위법행위 어려워진 것 분명”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국정농단’ 혐의 양형 요소 중 하나인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의 활동을 분석한 강일원 전 헌법재판관이 긍정적인 평가를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재계 및 법조계에 따르면 삼성준법감시위원회 전문심리위원인 강일원 전 재판관, 홍순탁 회계사, 김경수 변호사 3인은 지난 14일 재판부에 총 83페이지 분량의 최종 보고서를 제출했다.

전문심리위원의 평가는 재판 양형에 반영될 수 있어 매우 중요하다. 홍 회계사는 박영수 특검 측이 지정했으며 김 변호사는 이 부회장 측이, 강 전 재판관은 재판부가 선정한 인물이다. 이에 재계에서는 강 전 재판관이 사실상 ‘캐시팅 보트’를 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들은 ▲준법감시위원회의 실효성과 지속가능성 ▲계열사 준법감시조직의 실효성 ▲위법행위 예방 및 감시 시스템 ▲위법행위에 대한 사후조치의 실효성 ▲사업지원TF 관련 등에 대해 각각 세부 평가를 실시했다.

강 전 재판관은 평가항목 18개 중 긍정 10, 중립 2, 부정 6의 평가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강 전 재판관은 준법위의 실효성에 대해 “준법감시조직의 활동이 활발해지며 회사 내 조직을 이용해 위법행위를 하는 것이 과거에 비해 어려워진 게 분명하다”고 평가했다.

이어 “준법위가 출범해 회사 내부 준법감시 조직과 유기적으로 연계해 준법감시 활동을 하는 점도 내부 조직의 한계를 보완하는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에 대해 경영권 승계, 노조 문제, 시민사회 소통 등 의제를 선정해 최고 경영진에 개선방안을 권고한 점도 긍정적이라고 분석했다.

단 위원 임기가 2년인 만큼 임기 만료시 독자성이 약화될 우려가 있다는 것과 과거 삼성물산 합병 사건, 삼성바이오로직스 증거인멸 사건 등에 대한 사실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점은 한계점으로 지적됐다.

강 전 재판관은 “기소 적절성 여부를 둘러싸고 논란이 컸던 만큼 적극적인 조치를 하기 어려운 사안”이라고 부연하기도 했다.

준법위 지속가능성에 대해서도 강 전 재판관은 “조직과 구성, 최고 경영진의 지원, 회사 내 준법문화 등이 현재와 같은 수준으로 유지된다면 지속가능성에 문제가 없다”고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투자증권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갈월동)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회관 7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