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CJ제일제당, 3분기 영업익 47.5% ‘쑥’···“체질개선 성과”

영업이익 4021억원···47.5% 늘어
국내·해외 사업 고른 성장이 실적 견인
간편식 소비 트렌드 지속···“4분기 상승세 이어갈 것”

CJ제일제당이 3분기에도 호실적을 기록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수익성 강화와 재무구조 개선 등 고강도 체질개선을 통한 선제적 위기 대응에 나서 외형성장과 내실 다지기 ‘두 마리 토끼’를 잡는 데 성공했다. 올해는 코로나19가 호재로 작용해 분위기를 반전시키며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1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CJ제일제당은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8.2% 성장한 6조3425억원, 영업이익은 47.5% 늘어난 4021억원을 달성했다.

CJ대한통운 실적 제외 시, 매출은 8.8% 늘어난 3조7484억원, 영업이익은 72.2% 늘어난 3117억원을 기록했다. 식품·바이오 등 해외사업과 국내 가공식품 매출이 고르게 성장했고 전 사업 부문에 걸쳐 사업구조 혁신성과가 구체적으로 나타나면서 영업이익이 크게 늘었다.

식품사업부문은 전년 동기 대비 7.4% 증가한 2조3891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슈완스 매출 6646억원을 포함한 글로벌 식품 매출은 13% 늘어난 1조204억원을 달성해 올해 들어 세 분기 연속 1조원을 넘었다. 국내 ‘집밥’ 트렌드의 지속으로 가정간편식(HMR) 판매가 늘었고, 선물세트 실적도 지난해 수준을 유지해 가공식품 매출이 6% 늘었다는 설명이다. 영업이익은 34% 늘어난 1758억 원을 달성했다. 특히 슈완스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두 배 이상 규모로 크게 늘었다.

아미노산과 조미소재 등이 주력인 바이오사업부문 매출은 7713억원으로 지난 해에 비해 7.3% 늘었고 영업이익은 약 51% 늘어난 792억원을 기록했다. 글로벌 사료용 아미노산 시장에서 시장 지배력이 확대됐고, 트립토판·발린·알지닌·핵산 등 고수익 제품군의 판매 비중이 30%까지 늘며 영업이익 증가를 견인했다.

CJ Feed&Care(사료+축산)는 중국과 베트남의 수요 확대 등에 힘입어 전년 대비 17.0% 늘어난 588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베트남 시황 호조 등으로 영업이익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약 600억원 증가하며 흑자 전환했다.

CJ제일제당은 4분기에도 국내외 집밥 수요 확대에 따라 간편식 중심의 소비 트렌드가 가속화되고 있는 만큼 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수익성 강화에 중점을 둔 ‘혁신성장’에 주력한 결과, 글로벌 위기 상황에도 꾸준한 성과를 냈다”면서 “핵심 제품과 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고 전략적 R&D투자 및 구조적 경쟁력 확보를 통해 미래 성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지 기자 kmj@

관련태그

#CJ제일제당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