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경현 기자
등록 :
2020-03-09 08:30

[시승기] 르노삼성 ‘흥행 메이커’ XM3···소형 SUV ‘초격차’ 확인

스포츠 쿠페 디자인 채택
경쟁 차종 앞선 정숙성
벤츠 엔진 탑재하며 앞서
저속→고속 영역까지 만족

르노삼성이 4년 만에 내놓은 SUV 모델 XM3가 흥행 메이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주행성능, 내·외관 디자인, 착한 가격까지 동급 경쟁 모델로 꼽히는 XM3의 흥행 돌풍이 심상치 않다. 사진=르노삼성자동차 제공

르노삼성자동차의 ‘초격차’ 전략이 적중했다. 도심과 도시 고속도로, 일반도로를 주행한 XM3는 나무랄 데가 없다. 1.3리터 엔진을 탑재했다고 선입견을 품고 판단한다면 새로운 경험을 하게 될 것이다. 가속페달을 밟는 동시에 지면을 치고 나가는 성능은 놀랍다.

여기에 수동변속이 가능한 패들 시프트가 적용되어 도시 고속도로에서는 최고의 속도에 버금가는 주행성능을 발휘했다. 판매 가격 1719만원 SE 트림부터 시작하는 XM3 정숙성에 또 한 번 놀라게 된다.

풀 언더커버를 적용하여 노면 소음을 줄이면서 에어로 다이내믹 성능도 개선했다. 신소재 HRS(Hydraulic Rebound Stopper)를 통해 서스펜션 소음과 승차감 업그레이드 효과를 발휘한다.

르노삼성이 4년 만에 내놓은 SUV 모델 XM3가 흥행 메이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주행성능, 내·외관 디자인, 착한 가격까지 동급 경쟁 모델로 꼽히는 XM3의 흥행 돌풍이 심상치 않다.

현대차 코나, 기아차 셀토스, 쌍용차 티볼리, 한국지엠 트레일브레이저 등 경쟁 모델 SUV 가운데 짧은 기간(사전계약 12일 만에) 가장 많은 5500여대 사전계약 대수를 확보하며 판매에 청신호가 켜진 것.

특히 사전계약 고객 대부분의 연령대가 20~30대 비중이 43% 이상이라는 것은 장기적으로 수요층을 르노삼성으로 흡수할 수 있는 계기를 XM3가 마련했다는 증거다.

내비게이션의 용도가 큰 9.3인치 ‘이지 커넥트’ 디스플레이 실면적은 272㎠로 동급 최대 사이즈를 자랑한다. 기존 경쟁사의 모델은 대부분 가로형을 채택한 반면 르노삼성은 세로형으로 직관적인 면을 강조했다. 사진=르노삼성자동차 제공

장안의 화제인 XM3는 지금 구매 신청을 한다면 내달 말 일경 인도받을 수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지난 4일 서울 서초구 잠원동 서울웨이브아트센터에서 경기도 양평군에 위치한 힐하우스까지 왕복 120여km를 르노삼성 신차 XM3(시승차 가격 2780만원. 썬루프 미포함)를 시승했다.

XM3는 외관 디자인과 실내 인테리어까지 어느 한 곳 흠을 찾기 힘들다. 먼저 외관 디자인은 최근 외산 자동차 메이커 프리미엄 급 SUV에 적용된 스포츠 쿠페 적용했다.

후면부는 쿠페 스타일의 다양한 디자인 요소들을 결합했다. 전면부는 기존 QM6와 유사한 페밀리룩을 유지했고 측면부는 전면과 후면을 자연스럽게 이어준다.

전장 4570mm, 휠 베이스 2720mm의 차체는 동급 최대 사이즈로 실내 공간은 탁월하다. 2열의 탑승자에게 안락한 공간과 동급 최대인 513ℓ 용량의 트렁크를 갖췄다.

무엇보다 주행 중 운전자에게 차량의 정보를 전달하는 계기판의 시인성은 매우 높다. 특히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다양한 그래픽은 새롭게 다가온다.

내비게이션의 용도가 큰 9.3인치 ‘이지 커넥트’ 디스플레이 실면적은 272㎠로 동급 최대 사이즈를 자랑한다. 기존 경쟁사의 모델은 대부분 가로형을 채택한 반면 르노삼성은 세로형으로 직관적인 면을 강조했다.

XM3는 외관 디자인과 실내 인테리어까지 어느 한 곳 흠을 찾기 힘들다. 먼저 외관 디자인은 최근 외산 자동차 메이커 프리미엄 급 SUV에 적용된 스포츠 쿠페 적용했다. 사진=르노삼성자동차 제공

특히 SK텔레콤과 함께 양산차 최초로 `T맵 이용 완전 통신형 커넥티브 내비게이션` 탑재는 동급 경쟁 모델보다 앞선다. 스마트폰 테더링 없이 서버를 통해 최신 정보 업데이트와 맵 스트리밍을 할 수 있다.

주행의 감성을 돋는 보스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은 9개의 스피커를 적용했다. 음역별로 세분화한 사운드는 2700만원대 SUV에서 경험하기 힘든 생생한 사운드를 선사한다.

XM3의 심장은 벤츠다. 다임러와 공동개발한 1.3 터보 직분사 가솔린 TCe 260엔진은 최고출력 152마력, 최대토크 26.0kg.m로 독일 게트락의 7단 습식 듀얼클러치 트랜스미션을 적용하여 저속주행에서 고속주행까지 다양한 영역 대에서 탁월한 주행을 가능케 한다.

여기에 전 트림 기본사양으로 패들 시프트를 적용하여 재미있는 주행성능을 발휘할 수 있다.

XM3의 심장은 벤츠다. 다임러와 공동개발한 1.3 터보 직분사 가솔린 TCe 260엔진은 최고출력 152마력, 최대토크 26.0kg.m로 독일 게트락의 7단 습식 듀얼클러치 트랜스미션을 적용하여 저속주행에서 고속주행까지 다양한 영역 대에서 탁월한 주행을 가능케 한다. 사진=르노삼성자동차 제공

르노삼성자동차 XM3 가격은 1.6 GTe ▲SE 트림 1719만원 ▲LE 트림 1939만원 ▲LE Plus 트림 2140만원이다. 또 TCe 260 ▲LE 트림 2083만원 ▲RE 트림 2293만원 ▲RE Signature 트림 2532만원이다.

경기(양평)=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