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조정장 돌입한 美증시···‘코로나19’ 공포 확산

뉴욕증권거래소. 사진=연합뉴스 제공

미국 3대 증시 모두 4%대 급락하며 조정장에 돌입했다. ‘코로나19’의 미국 내 확산에 대한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빠른 조정 국면이다.

27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190.95포인트(4.42%) 폭락한 2만5766.64를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37.63포인트(4.42%) 추락한 2978.76에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 역시 414.30포인트(4.61%) 떨어진 8566.48에 장을 마감하며 4%대 하락세를 보였다.

이에 따라 3대 지수는 모두 전 고점 대비 10% 이상 하락하며 조정장에 진입했다. 통상 주가조정은 고점 대비 10~20% 하락을 의미한다. 다우지수의 경우 포인트 기준으로 이날 낙폭이 사상 최대치다. 물론 실질적인 낙폭은 1987년 ‘블랙 먼데이’와 2018년 2월5일(-4.60%)에도 못 미친다

이날 급락으로 사상 최고치 경신을 이어가던 미국 증시는 일주일 만에 분위기가 돌변했다. 특히 지난주까지 강세를 이어가면서 최고치 기록을 갈아치웠던 S&P 500지수는 불과 6거래일 만에 조정 장세에 들어섰다.

이는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빠른 조정 국면이다. 이에 따라 미국 증시는 이번주가 2008년 이후 최악의 한주로 평가된다.

코로나19 사태의 불확실성이 해소되지 않은 만큼 투자자들의 공포감이 이어지면서 조정장이 길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다만 일각에서는 이번 증시 급락이 코로나19와 별개로 조정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된 데 따른 것으로 보고 있다. 금융위기 이후 10년 넘게 상승장을 이어온 만큼 숨고르기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강길홍 기자 sliz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