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등록 :
2020-01-11 11:19

작년 서울 독한 초미세먼지에 갇혔던 날 62일…6일에 하루꼴

사진=연합뉴스 제공

세계보건기구(WHO)가 1급 발암물질로 정한 초미세먼지(PM-2.5)가 서울에서 짙게 발생했던 날이 지난해 6일에 하루꼴로 반복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 운영하는 대기오염도 홈페이지 '에어코리아' 자료를 보면 지난해 서울의 하루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이상이었던 날은 62일로 집계됐다.

6일에 한 번꼴로 마스크 없이는 외출이 망설여지는 날이 찾아왔던 셈이다.

초미세먼지 농도는 0∼15㎍/㎥일 때 '좋음', 16∼35㎍/㎥일 때 '보통', 36∼75㎍/㎥일 때 '나쁨', 76㎍/㎥일 때 '매우 나쁨'으로 구분된다.

'나쁨' 이상이었던 날은 2018년(61일)보다 하루 늘었고 2017년(64일), 2016년(73일)보다는 줄었다.

세부적으로 보면 지난해 '나쁨'(36∼75㎍/㎥)이었던 날은 53일이었고, '매우 나쁨'(76㎍/㎥)이었던 날은 9일이었다.

'나쁨'인 날은 53일로 2016년 73일, 2017년 61일, 2018년 57일에 이어 줄었지만, 오히려 '매우 나쁨'은 2015∼2016년 0일에서 2017년 3일, 2018년 4일에 이어 지난해 크게 늘었다. 대기 질이 더 악화한 셈이다.

월별로 '매우 나쁨'인 날은 1월에 3일, 3월에 6일로 1월과 3월에 집중됐다.

초미세먼지가 '좋음'인 날은 111일로 전년(130일)보다 19일 줄었다. 대신 '보통'인 날은 174일에서 지난해 192일로 늘었다.

초미세먼지가 '나쁨' 이상인 날이 늘어난 것은 고농도 초미세먼지가 국외에서 들어오고 대기 정체로 국내에서 발생한 초미세먼지가 동시에 축적된 날이 늘어난 탓이다.

최근에는 과거보다 대기 정체가 길어지는 경향을 보여 초미세먼지가 쉽게 해소되지 못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동종인 서울시립대 환경공학부 교수는 "과거에는 대기 정체가 금방 해소됐으나 작년 3월 초에는 대기 정체 상황이 일주일 정도로 장기화했다"며 "대기 정체 장기화 이유를 단정적으로 꼽기 어렵지만 기후 변화에 따라 기상 패턴이 바뀐 것 아닌가 하는 추정이 나온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기 오염물질 배출 규제를 강화하고 있지만 효과가 나타나려면 3∼4년은 필요하다"며 "그동안 고농도 초미세먼지 발생 추세가 단기간에 개선되긴 어렵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