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 대통령, 덴마크 총리 ‘한반도 평화’ 지지에 사의 표해

“녹색성장동맹 기반 양국 협력 강화”

한-덴마크 정상회담. 사진=연합뉴스 제공.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현지시간)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와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 정세를 평가했다.

프레데릭센 총리는 덴마크 역사상 두 번째 여성 총리이자 최연소 총리다.

문 대통령이 덴마크 정상과 회담하는 것은 지난해 10월 라르스 뢰케 라스무센 전 총리와의 회담에 이어 두 번째다.

지난 6월 취임한 프레데릭센 총리와의 정상회담은 이번이 처음이다.

청와대는 두 정상은 기후분야 및 한반도 정세 진전을 위“한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과 프레데릭센 총리는 2011년 양국이 수립한 ‘전략적 동반자 관계’와 ‘녹색성장 동맹’을 기반으로 2020년 제2차 P4G(Partnering for Green Growth and the Global Goals 2030·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정상회의가 한국에서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협력을 강화하기로 결정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에 앞서 덴마크와 공동으로 주최한 리셉션에서 내년 P4G 정상회의를 우리나라에서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아울러 양국 정상은 한·덴마크 녹색성장동맹이 기후변화 대응과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는 점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특히 덴마크 주도의 P4G와 우리 주도의 글로벌 녹색성장 연구소(GGGI) 간 협력이 더욱 확대되기를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회담에서 “지구촌 포용사회의 정신을 잘 이어가는 P4G 정상회의가 되도록 덴마크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에 프레데릭센 총리는 “덴마크는 한국을 강력 지지하며 제2차 P4G 정상회의의 성공을 지지한다”는 답을 했다고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밝혔다.

문 대통령은 “덴마크는 녹생성장, 복지에 있어 세계적으로 앞서가는 나라다. 한국과 덴마크가 녹색성장 동반자 관계로 여러 차례 같이 역할을 하는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특히 “덴마크는 메디콘 밸리를 기반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바이오 기업들을 보유하고 있다. 한국의 오송 생명과학단지도 같은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양국 바이오 기업 간 협력 확대에 관심을 당부했다.

그는 또한 “최근 국제해사기구(IMO)가 선박배출가스 환경기준을 강화하는 상황에서 양국의 긴밀한 조선 분야 협력은 더욱 중요해졌다. LNG 추진선과 같은 친환경 선박 분야에서의 공동기술개발 협력 강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탄소배출 없는 선박의 개발과 도입을 촉진하고자 하는 덴마크의 취지에 공감하며 노력을 높이 평가한다. 우리 정부는 '2030 탈탄소화 연합' 이니셔티브 참여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프레데릭센 총리는 “탄소배출 없는 선박 관련한 내용은 덴마크에 있어 매우 중요하다. 이와 관련해 양국 간 긴밀한 협력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덴마크 젊은이들은 K팝 등 한국에 관심이 많다”고 설명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인적교류를 확대해가길 바란다. 직항노선도 개선되기를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한편, 프레데릭센 총리는 “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지도력을 높이 평가하고 앞으로도 우리 정부의 노력을 지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설명하는 한편,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에 대한 덴마크의 지지에 사의를 표시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