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강길홍 기자
등록 :
2018-02-25 10:00
관련 태그

#mwc

[MWC 2018]LG전자, ‘V30S 씽큐’ 공개…카메라·음성인식에 AI 적용

똑똑하게 업그레이드된 카메라
편의성 돋보이는 음성 명령어
G6 등 다른 제품에도 AI 적용

LG전자 모델이 MWC 2018 개막을 하루 앞두고 스페인 바르셀로나 구엘 공원에서 LG V30S ThinQ 의 ‘AI 카메라’ 기능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가 올해 첫 프리미엄 스마트폰 신제품 ‘LG V30S 씽큐’를 공개한다. V30S 씽큐는 V30를 기본 플랫폼으로 하되 고객들이 스마트폰을 쓰면서 가장 편리하다고 생각하는 기능들에 AI 기술을 집약했다.

LG전자는 26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8’에서 신제품 ‘LG V30S 씽큐’를 공개한다. V30S 씽큐는 다음달 9일 한국을 시작으로 미국·유럽 등에서 순차 출시된다.

LG 전자는 스마트폰 사용자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기능을 분석해 누구나 편리하게 쓰고 싶어 하는 기능들을 중심으로 AI 기술을 접목한 ‘공감형 AI’를 탑재했다.

카메라 편의성을 높이는 ‘비전 AI’와 음성 인식 기능의 범위를 넓힌 ‘음성 AI’ 두 가지 주제에 집중했다.

‘AI 카메라’는 카메라로 사물을 비추면 자동으로 최적의 촬영 모드를 추천한다. ‘Q렌즈’는 사진을 찍으면 피사체의 정보, 관련 제품 쇼핑, QR 코드 분석까지 한 번에 알려준다.

‘브라이트 카메라’는 AI 알고리즘을 이용해 촬영 환경의 어두운 정도를 분석해 기존보다 최대 2배까지 밝은 사진을 찍을 수 있게 한다.

음성으로 바로 실행할 수 있는 ‘Q보이스’도 새롭게 적용한다. 카메라·전화·메시지·날씨·Q렌즈 등 주요 기능에 대해 명령어를 실행하면 스마트폰을 열지 않고도 음성으로 제어가 가능하다.

V30S 씽큐는 스마트폰을 많이 사용하는 사용자들도 항상 빠르게 구동하고 넉넉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제원도 최고 수준을 갖췄다.

6GB RAM은 동시에 여러 개의 앱을 사용해도 막힘없이 부드러운 움직임과 빠른 속도를 유지한다. 내장 메모리 용량은 128GB(V30S 씽큐)와 256GB(V30S+ 씽큐) 2종이다.

6인치 대 스마트폰 중 가장 얇고 가벼운 디자인은 그대로 계승했다. 미국 국방부가 인정하는 군사 표준규격 ‘MIL STD 810G’ 14개 항목에서 테스트를 통과하는 등 뛰어난 안정성도 그대로다

색상은 기존 모로칸 블루에 녹색 빛이 가미된 ‘뉴 모로칸 블루’, LG V30S+ 씽큐는 정갈한 세련미가 돋보이는 회색빛의 ‘뉴 플레티넘 그레이’를 적용했다. 후면에는 수많은 렌즈로 이뤄진
렌티큘러 필름을 덧입혀 보는 각도에 따라 다른 광채를 띠어 신비로운 느낌을 더한다.

LG전자는 V30S 씽큐에서 보여준 AI 기술들을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하는 것은 물론 이를 패키지화해 다른 제품으로까지 확대한다.

LG전자는 지난해 출시한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G6, LG V30은 물론 다른 제품들까지 순차적으로 ‘AI 패키지’를 적용한다.

또 ‘AI 패키지’ 각각에는 새로운 기능들을 추가하는 것은 물론 기존 기능도 더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꾸준히 업그레이드를 진행한다.

황정환 LG전자 MC사업본부장 부사장은 “고객이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기능에 AI 기술을 접목해 이제껏 느껴보지 못한 일상의 편리함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르셀로나(스페인)=강길홍 기자 sliz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투자증권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갈월동)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회관 7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