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현정은 회장, 현대상선 이사회 의장서 물러난다

중립적 위치서 자구안 이행 돕고자 등기임원 사임
자본잠식 해결 위해 주총서 주식 병합안 의결키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사진=뉴스웨이DB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현대상선 이사회 의장직에서 물러난다. 아울러 임기가 만료된 등기임원 자리에서도 물러나기로 했다.

현대상선은 3일 이사회를 열고 현정은 회장의 이사회 의장직 사임을 비롯한 이사 선임 안건과 주식 병합 안건 등 주요 안건을 심의·의결했다.

이날 이사회에서 현 회장은 사내이사 사임과 이사회 의장직 사임을 결정했다. 현대상선 측은 “주채권은행인 KDB산업은행과의 협의를 통해 고강도 추가 자구안이 중립적으로 이행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기 위해 현 회장이 이사회 의장에서 물러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 회장은 등기임원에서 물러나지만 대주주로서의 역할을 다 할 계획”이라며 “최근 300억원 규모의 사재출연 등에서 보여준 것처럼 현대상선의 정상화를 위해서 백의종군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현대상선은 오는 18일 오전 서울 연지동 현대상선 본사에서 열리는 제40기 정기주주총회에서 이백훈 대표를 사내이사로 재선임하고 김충현 전략기획본부 상무와 김정범 벌크사업 총괄 상무를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한다. 김명철 전략기획본부 상무는 등기임원에서 물러난다.

아울러 현대상선은 이날 이사회에서 액면가 5000원의 보통주와 우선주 7주를 액면가 5000원의 보통주와 우선주 1주로 병합하는 주식 병합 안건을 의결했다. 이번 안건이 주총에서 의결될 경우 현대상선은 자본잠식에서 벗어나게 된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자본잠식률 50% 이상 상태가 2년 연속 지속될 경우 상장폐지 요건이 되기 때문에 이에 대한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주식병합을 통한 재무구조 개선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미 고강도 추가 자구안을 사즉생의 각오로 추진하고 있는 만큼 이번 주총에서 주식 병합안이 의결돼 재무건전성이 높아진다면 회사 경영 정상화의 가속화 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백현 기자 andrew.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