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생활건강, 2분기 영업익 1680억원···사상 최대 반기 실적

자료=LG생활건강 제공


LG생활건강은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2015년 2분기 매출 1조3110억원, 영업이익 1680억원을 달성했다고 24일 공시했다.

전년동기에 비해 매출은 14.8%, 영업이익은 38.4% 성장했다. 이는 2분기 사상 최대 실적이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2분기 영업이익은 사업별로 화장품이 전년동기 대비 50.9% 증가한 951억, 생활용품이 27.4% 증가한 387억, 음료가 22.0% 증가한 342억을 달성하며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특히 전사 영업이익은 올해 들어 1분기 39.1%, 2분기는 38.4% 등 모두 전년 대비 고성장하며 수익성이 대폭 개선됐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2005년 3분기 이후 40분기 연속 성장했고 영업이익은 지난해 1분기를 제외하고 2005년 1분기 이후 41분기 동안 증가했다.

상반기 매출은 총 2조6130억원, 영업이익은 3465억원을 기록하며 전년동기 대비 각각 15.1%, 38.7% 성장하며 사상 최대 반기 실적을 기록했다.

사업부별로 살펴보면 화장품사업은 매출 5957억원, 영업이익 951억원을 달성해 전년동기 대비 각각 28.3%, 50.9% 성장했다. 영업이익률은 16.0%를 기록하며 전년동기 대비 2.4%포인트 증가했다.

‘후’, ‘숨’, ‘빌리프’의 고성장으로 프레스티지 매출이 전년동기 대비 68% 증가했고, 면세점 매출이 142% 성장했다.

특히 중국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숨’ 브랜드의 면세점 매출 성장세가 높아져 ‘후’에 집중되어 있던 매출 비중이 ‘숨’으로도 확산됐다. ‘빌리프’는 지난 3월 미국 세포라 매장 입점 이후 미국 주요도시에서 매장을 확대하며 빠른 매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생활용품사업은 매출 3680억원과 영업이익 387억원을 기록, 전년동기 대비 각각 8.2%, 27.4% 성장했다. 영업이익률은 10.5%를 기록하며 전년동기 대비 1.6%포인트 증가했다.

퍼스널케어(Personal Care)에서는 ‘리엔 윤고’, ‘오가니스트’, ‘엘라스틴 바이오테라피’ 등 내추럴, 기능성 브랜드들을 선보인 헤어케어(Hair Care)가 고성장했다. 또 ‘온:더바디 프렌치 컬렉션’과 같이 기존 브랜드에서 프리미엄 신제품을 출시하며 바디케어(Body Care)도 높은 성장을 이루었다.

홈케어(Home Care)에서도 가격경쟁에서 탈피하여 제품 컨셉과 향, 디자인 등 감성품질 차별화를 통해 프리미엄화를 실현했다. 향을 강화한 ‘꽃담초 려미향’과‘Tech 글램’, 안정성을 고려한 ‘한·입 식초살균 액체세제’와 같은 프리미엄 제품들이 좋은 반응을 얻었다.

수익성은 원가개선과 주요 카테고리에서의 프리미엄화로 큰 폭의 개선을 이루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음료사업은 매출 3473억원, 영업이익 342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2.7%, 22.0% 증가했다. 영업이익률은 9.9%를 기록하며 전년동기 대비 1.6%포인트 늘었다.

‘코카콜라’, ‘스프라이트’ 등 주요 브랜드와 탄산수 ‘씨그램’의 성장으로 탄산음료는 전년동기 대비 10% 성장했다. 비탄산음료는 ‘조지아 고티카’, ‘미닛메이드 홈스타일’, ‘썬키스트 자몽소다’와 같은 신제품을 출시하며 프리미엄 제품 라인을 확대했다.

LG생활건강은 “5월 말 시작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여파에도 불구하고 화장품, 생활용품, 음료사업으로 구성된 안정된 사업 포트폴리오와 꾸준히 준비해 온 내진설계 및 위기관리 경영으로 3개 사업부 모두 견조한 성장세를 기록하며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정혜인 기자 hij@

관련태그

#LG생활건강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