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더 지니어스3] 4人이 말하는 이번 시즌 논란에 자유로운 이유[종합]

'더 지니어스' 오현민, 김경훈, 김유현, 최연승 / 사진 = CJ E&M


‘더 지니어스’ 일반인 출연자 4인이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모처에서 케이블채널 tvN ‘더 지니어스 : 블랙 가넷’공개모집 4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최연승, 오현민, 김유현, 김경훈이 참석해 기자들과 만났다.

지난 시즌에 비해 이번 시즌에는 논란에서 자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지난 시즌 한 회 방송이 끝나면 기다렸다는 듯이 논란에 휩싸였고 이는 곧 게임에 대한 관심과 인기로 이어지기도 했다.

하지만 이번 시즌에서는 출연자들이 소위 착한 플레이를 펼치며 게임을 이어갔다. 논란은 없었지만 다소 무미건조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 자체가 또 하나의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일반인 출연자 4인이 입을 열었다. 최연승은 “논란을 만드는 것은 플레이어의 성향이라고 본다. 그런 면에서 오현민이 부럽다. 거짓말도 하고 싶은데 하지 못하는 거다. 플레이어의 성향이 논란을 좌지우지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더 지니어스' 김경훈, 최연승 / 사진 = CJ E&M



이어 몸을 사린다는 지적에 대해 최연승은 “몸을 사리는 건 아니다”고 선을 그으며 “하고 싶은데 못하는 것이고, 그걸 잘하는 이들이 부러웠다”고 답했다.

주도적인 플레이를 보이며 소소하게 논란을 제공했던 오현민은 “누구나 보여주고 싶지 않은 모습이 있다. 하지만 또 원하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생존하는 게 서바이벌이다. 승리를 해야만 다음 기회가 주어진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다들 본인의 승리를 위해 쫓았고, 그 방법이 이전 시즌과는 조금 차이가 있었을 뿐이다”고 전했다.

배신 플레이로 강한 인상을 남기고 초기에 탈락한 김경훈은 “이번 시즌 연예인 출연자의 비중이 적고, 일반인 전문직 종사자의 비중이 높았는데 자신이 쌓아왔던 것들이 방송을 통해 한 방에 무너질 수 있다는 생각을 했던 거 같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아마 방송이 아닌 실제 게임이었다면 이런 모습이 아니었을 거 같다”고 예상했다.

'더 지니어스' 김유현, 오현민 / 사진 = CJ E&M


유력 우승후보인 장동민과 오현민을 견제하는 모습으로 재미를 준 김유현은 “출연자들이 매회 실리(實利)를 챙겨야 하는 부분이 있다. 살아 남아서 다음 시즌에 올라가기 위해서는 이미지 관리도 중요하고 대인관계를 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김)경훈이 처럼 앞,뒤 생각을 하지 않고 배신하면 ‘하루만 산다’는 말이 있다. 굳이 배신하지 않아도 당장 좋은 관계를 맺는게 다음 게임에 유리하다고 판단해 그랬던 거 같다”고 바라봤다.

‘더 지니어스: 블랙 가넷’은 다양한 직업군을 대표하는 13명의 플레이어가 최후의 1인이 되기 위해 매주 숨막히는 심리전과 두뇌게임을 벌이는 반전의 리얼리티 쇼이다.

세 번째 시즌을 맞은 이번 시즌에서 현직 딜러 권주리, 서울대 대학원생 김경훈, 변호사 강용석, 수학강사 남휘종, 자산관리사 유수진, 배우 김정훈과 하연주, 개그맨 장동민, 스포츠 아나운서 신아영, 웹툰 작가 이종범, 프로 포커플레이어 김유현, 카이스트 재학생 오현민, 한의사 최연승 등 8명이 살아남아 치열한 생존경쟁을 벌이고 있다.

현재까지 생존자는 하연주, 장동민, 신아영, 이종범, 김유현, 오현민, 최연승을 비롯한 7명이다. 매주 수요일 오후 tvN에서 방송된다.

이이슬 기자 ssmoly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