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민호 도박설, 소속사 "합법적인 오락 즐겼을 뿐"


배우 이민호 측이 카지노 출입으로 인한 도박설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24일 한 언론 매체는 "배우 이민호가 뉴질랜드의 한 카지노에서 도박을 하는 장면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이민호의 소속사 스타우스엔터테인먼트 측은 "보도가 너무 자극적으로 알려졌다. 사진이 찍힌 장소는 쇼핑몰과 카페와 식당 옆 작은 오락실 같은 수준의 카지노다. 도박이라고 보기엔 힘들다. 보통 사람들이 식사를 하면서 간단하게 게임을 즐길 수 있는 곳"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부적절한 장소였다면 사인도 안 했을 것이다. 건전하게 합법적으로 즐기는 오락공간일 뿐 도박이라는 개념과는 거리가 멀다. 휴식 시간 도중 음료수 값 정도만 가지고 재미로 즐겼다"고 설명했다.

앞서 한 매체 보도에 따르면 지난 6~11일 아웃도어 브랜드 '아이더'의 광고촬영을 위해 뉴질랜드를 방문한 이민호는 휴식시간에 퀸즈타운 인근 카지노를 찾아 게임을 즐겼다.

이 모습은 현지에서 관광 중이던 중국 팬들에게 포착됐고, 중국의 SNS 웨이보에 올린 이 사진에서 이민호는 '블랙잭' '바카라' 등의 카지노 게임을 하고 있다.

문용성 대중문화부장 lococo@

관련태그

#이민호

#뉴질랜드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