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SPC삼립, 2분기 역대 최대 실적···"휴게소·B2B 유통 성장"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2분기 매출·영업이익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4%·61.5%↑
거리두기 완화···B2B 식자재 유통 성장·휴게소 사업 회복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래픽=박혜수 기자

SPC삼립이 모든 사업 부문의 고른 성장세에 힘입어 2분기 최초 8천억 매출을 돌파했다.

SPC삼립은 올해 2분기 매출 8149억원, 영업이익 235억원을 기록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4%, 61.5% 증가한 수치다,

핵심사업인 베이커리와 푸드 사업 부문이 모두 견조한 성장세를 지속한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인한 휴게소 사업과 B2B 식자재 유통 사업이 회복세를 타며 성장을 견인했다.

휴게소 사업은 흑자전환에 성공했고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5% 증가했다. 가장 큰 규모인 가평휴게소의 상반기 매출은 작년 상반기 대비 30%가량 증가하면서 큰폭의 성장세를 기록했다.

유통 부문 매출도 4772억원의 최대 분기 매출을 기록했다. 아울러 물류 시스템 효율화 및 온라인 유통 플랫폼 '베이킹몬(상록웰가)'등 이커머스 채널 사업 확대를 통해 수익성도 크게 향상시켰다.

SPC삼립의 핵심사업인 '베이커리'와 '푸드' 사업 부문 또한 성장세를 지속했다. 베이커리와 푸드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7%, 17% 증가해 각각 2040억원, 2007억원을 기록했다.

포켓몬빵과 브레디크 등 다양한 신제품이 인기를 끌며 베이커리 실적을 이끌었다. 특히 지난 2월 출시한 포켓몬빵은 활발한 마케팅 활동을 펼치며 현재까지 70000만 봉이 판매됐다.

푸드 부분에서는 대표 브랜드인 시티델리, 피그인더가든, 하이면을 필두로 다양한 가정간편식(HMR) 제품을 선보이며 매출을 견인했다.

수출 사업도 성장세를 보였다.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약 30% 성장했으며 최대 수출 국가인 미국 매출은 60%까지 늘었다. 삼립호빵, 약과, 하이면 등을 대표 수출 브랜드로 적극 육성해 진출국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SPC삼립 관계자는 "견조한 베이커리와 푸드 실적을 바탕으로 유통 사업 부분의 매출과 수익성이 함께 성장하면서 호실적을 기록했다"며 "하반기에는 휴게소 및 식자재 유통 사업의 실적이 본격적으로 가시화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김민지 기자 kmj@

관련태그

#SPC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