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승범 기자
등록 :
2014-01-20 14:48

베이붐 세대 수익형부동산 눈독

40~50대 노후대비 투자…미래가치 따져본 후 나서야

‘당산역 효성해링턴 타워’ 주경투시도. 사진=효성 제공


매달 안정적인 임대수익을 얻을 수 있는 수익형부동산이 베이비부머 사이에 단연 인기다. 퇴직과 연금을 받을 때까지 ‘소득절벽’을 없애기 위해 관심을 높아진 게 큰 영향을 끼쳤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당산역 인근에서 분양 중인 ‘당산역 효성해링턴 타워’ 오피스텔은 계약자 중 27%가 40대, 52%가 50대 이상이 차지했다.

분양 관계자는 “노후 대비 투자를 위한 계약자들이 상당수를 차지한다”며 “직접 방문해 예상 수익률과 일대 상권 등을 꼼꼼히 체크하고 결정하는 일이 많다”고 말했다.

수익형 부동산은 입지와 배후수요·개발호재 등을 고려해 투자하면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수익을 기대할 수 있지만 그 위험도도 높아 선별투자가 중요하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업계관계자는 “일반인 노후 대비 투자가 점차 늘어나는 추세인 만큼, 투자하려는 상품의 현재·미래가치를 따져보고 장기적인 안목을 갖고 투자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음은 수도권 주요 수익형 부동산에 대한 소개다.

효성은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 일대에 지역 최대 규모인 734실로 구성된 오피스텔을 분양 중이다. 지하 4층~지상 20층 2개 동 전용 23~28㎡ 총 734실로 구성된다. 현재 전용 28㎡은 계약이 마감 됐으며, 23·26㎡ 물량 역시 계약 마감을 앞뒀다.

대우건설은 광교신도시 CD1-3블록 일대에 ‘광교센트럴푸르지오시티’를 분양 중이다. 지하 8층~지상 17층 전용 22~42㎡ 총 1712실로 공급된다.

포스코건설은 인천 송도국제도시에서 ‘센투몰’을 분양 중이다. 지상 1~3층, 3개 동, 총 200개 점포로 구성됐다. 2년 동안 총 10%의 임대 수익을 지원한다.

힘찬건설은 서울 강서구 방화동 마곡지구 상업용지 B-3블록에 ‘마곡지구헤리움’ 상가를 분양 중이다. 지하 5층~지상 14층, 총 점포수 45개, 연면적 2만5721.80㎡ 규모로 구성된다.

서승범 기자 seo6100@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