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반쪽 장마’에 지역별 여름상품 희비 엇갈려

제습기 전체 판매량 중 82%는 중부지방, 수박의 절반은 남부에서 판매돼

올 여름 매출을 주도한 제습기, 수박 등의 상품이 ‘반쪽장마’탓에 지역별로 희비가 엇갈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는 7월 한 달간 매출을 분석한 결과, 이마트에서 판매된 제습기의 중부지방 매출은 지난해 45.6%에 불과했던 반면 올해는 82.3%로 36.7 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고 4일 밝혔다.

반면 여름철 판매 1위 상품인 수박의 남부지방 판매비중은 지난해 28.9%에서 올해는 45.4%가 판매돼 일반상품의 남부지역 평균 매출 구성비인 28.8%를 크게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올해 장마가 특히 서울을 비롯해 수도권에 집중된 ‘반쪽 장마’로 남부지역에는 폭염이 지속되는 등 상반된 기후를 보였기 때문이다.

실제 기상청 기준 7월 한달 중 서울에는 26일동안 총 676.2mm의 비가 내린 반면 남부지방에는 평년 강수량의 15%에 해당하는 25.5mm밖에 내리지 않아 집중호우와 폭염이라는 상반된 모습을 보였다.

특히 대표 여름 상품인 아이스크림, 수영복, 물놀이용품, 캠핑용품 역시 비가 많이 내린 중부지방에서는 매출이 3~13% 가량 감소한 반면 열대야가 20일 이상 지속된 남부지방에서는 0.2~22.7% 매출이 신장세를 보였다.

반면 장마용품인 제습제 및 제습기, 와이퍼 등은 장맛비가 쏟아진 중부지방에서는 매출이 8~126.2%가량 늘어난 반면, 남부지방에서는 최대 25%까지 매출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게 반쪽 장마에 제습기와 수박 등의 상품이 지역별로 희비가 갈리면서 해당 상품의 점포별 매출 순위 역시 큰 차이를 보였다.

제습기 매출이 가장 크게 늘어난 점포는 지난해보다 545.7% 판매가 늘어난 오산점에 이어, 역삼점·연수점 등 수도권 점포로 나타났으며 수박 역시 지난해보다 올해 7월 가장 매출이 크게 늘어난 점포 1위부터 5위까지를 살펴보면 자양점을 제외하면 모두 남부지방에 위치했다.

이종훈 이마트 마케팅 팀장은 “이번 장마철에 중부지방에는 폭우가 내린 반면 남부지역에는 폭염이 지속되는 ‘반쪽장마’ 탓에 장마·폭염 상품 매출이 지역별로 희비가 크게 엇갈린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에 이마트는 올 여름 상품 매장 운영에 있어 날씨를 최우선으로 감안해 점포별로 차별화된 매장을 운영 중에 있다”로 말했다.

김보라 기자 kin337@

관련태그

#이마트

#장마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