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산업부·금감원, 사업재편 위해 맞손···"3高에 원팀 대응"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사업재편-은행권 연계 전략회의 개최

이미지 확대thumbanil

6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산업통상자원부와 금융감독원 등 유관기관이 '사업재편-은행권 연계 전략회의 및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왼쪽부터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광수 은행연합회장. 사진=금융감독원 제공

산업통상자원부와 금융감독원이 협력을 통해 산업 환경 변화에 따른 기업 선제대응을 위한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최근 고물가·고금리·고환율 등 '3高(고)' 불안으로 잠재 리스크가 커진만큼 원팀으로 대응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창양 산업부 장관과 이복현 금감원장은 6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제1차 사업재편-은행권 연계 전략회의'를 개최하고 양 기관간 협업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는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비롯해 금융감독원장, 은행연합회 회장, 대한상공 회의소 상근부회장, 한국생산성본부 회장, 사업재편심의위원회 위원장, 주요 은행(국민·신한·하나·우리·농협) 기업부문 부행장이 참석했다.

이번 MOU를 통해 은행이 사업재편 파트너십 기관으로 참여해 추진기업 후보를 발굴 한 후 산업부에 추천한다. 예를 들어 중견‧중소기업 중 신용위험 평가 B등급 이상으로 사업재편이 시급한 미래차 분야 기업을 사업재편 후보로 우선 추천하는 식이다.

은행이 사업재편에 의지가 있고 이행능력을 갖춘 기업을 추천하면 산업부는 은행권과 함께 기업의 사업재편을 충실히 지원한다.

또 산업부는 은행이 추천한 기업에 대해 신청절차를 간소화하고 이행전략 컨설팅 지원을 쿼터제로 운용해 은행권 추천기업에 일정부분을 우선 배정한다.

은행은 기업이 사업재편 승인기간 동안 다양한 지원을 하기로 했다. 기술력을 인정받고 미래 성장성을 보유한 기업들이 일시적 재무약화만을 이유로 자금회수 등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하고 필요시(TCB 평가 후) 기업에 대한 자금공급도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이창양 산업부 장관은 "산업계와 금융권이 원팀을 이루어 대응할 것"이라며 "금융권이 비올 때 우산이 되어 준다면 산업부는 R&D·컨설팅·마케팅 등 기업역량 향상을 집중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복현 원장은 "정부의 지원 정책에 은행권이 동참한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면서 "산업부와 금감원은 함께 힘을 합하여 위기를 극복하고, 우리 국가의 혁신성장에 밀알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날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유관기관 대표들과 주요 은행 부행장들도 상호협력의 중요성에 대해 크게 공감했다.

대한상의 부회장, 생산성본부 회장은 이번 협업으로 산업재편 지원 사업이 한층 업그레이드 되고 활성화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주요 은행 부행장들은 은행 고객인 기업들에 정부지원이 더해진다면 기업이 우량 고객으로 탈바꿈하여 은행의 수익기반 확보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