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재용·신동빈 복귀' 경재계, "경제회복 총력" 약속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정부, 이재용·신동빈 8.15 복권 대상자 선정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8.15 특별사면으로 복권됐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정부가 12일 광복절 '특별사면' 대상자를 발표하며 주요 경제인 4명을 사면 및 복권시켰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복권됐으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특별사면 및 복권됐다. 경제단체는 아쉽다는 반응과 함께 환영의 목소리를 냈다.

법무부는 이날 "경제 활성화를 통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최근 형 집행을 종료한 이재용 부회장을 복권하고 집행유예 기간 중인 신동빈 회장을 특별사면(형선고실효) 및 복권한다"고 발표했다. 또 "피해회복, 회사성장의 공로 등 참작할 사정이 있어 경제발전에 동참하는 기회를 부여하기 위해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과 강덕수 전 STX그룹 회장도 사면 대상에 포함했다"고 설명했다.

롯데그룹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감사인사와 위기 극복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롯데는 "사면을 결정해 준 정부와 국민께 진심으로 감사 드리며 신동빈 회장과 임직원들은 글로벌 복합 위기 극복에 힘을 보태겠다"고 전했다. 이어 "롯데는 국내 산업 생태계에 활력을 불어넣고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그룹의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바이오, 수소에너지, 전지소재 등 혁신사업을 육성해 국가 경쟁력 제고에도 적극 기여하겠다"고 덧붙였다.

경제단체도 위기 극복을 강조했다. 강석구 대한상공회의소 조사본부장은 "광복절 특별사면을 통해 주요 기업인의 사면·복권이 이뤄진 것을 환영한다"며 "사면의 폭이 크지 않은 것은 아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사면된 분들이 경제위기를 타개하고 국가의 미래 번영을 이어가기 위하여 기업인으로서 역할과 책임을 다해 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경영계는 글로벌 경제 복합 위기와 주요국들의 패권 경쟁 격화로 인한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기업인들이 경영일선에 복귀해 국민경제에 헌신할 수 있는 기회를 준 대통령의 특별사면 결정을 적극 환영한다"고 전했다. 이어 " 이번 사면이 경제 활력 회복을 위한 기업 투자 활성화라는 기업인 사면 본래의 취지뿐만 아니라, 범국가적 과제인 국민통합을 이루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도 환영의 뜻을 전했다. 전경련은 "이번 사면이 우리 경제의 위기극복 및 재도약에 대한 국민적 요구가 반영된 것인 만큼 경제계는 사업보국의 기업가 정신을 바탕으로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국가경제 발전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경제계는 적극적인 투자와 일자리 창출에 매진하며,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할 것을 다짐한다"고 했다.

김현호 기자 jojolove7817@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