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올해 2분기 건설 현장 사망자 총 44명···SK에코 2명, 대우·롯데 등 각 1명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타워크레인 무너져 2명 숨진 인천 공사현장. 사진=연합뉴스 제공(본 기사와 직접 연관은 없음)

올해 건설 현장 사망사고가 발생한 100대 건설사는 총 8개사이며 이 중 SK에코플랜트의 경우 2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대우건설, 롯데건설, 디엘이앤씨, 두산건설, 한라 등에서 각 1명씩 사망자가 발생했으며 특히 DL이앤씨에서는 3분기 연속으로 사망사고가 발생했다.

22일 국토교통부는 이러한 내용이 담긴 2022년 2분기 중 건설사고 사망자가 발생한 시공능력평가 상위 100대 건설사 및 관련 하도급사, 발주청, 지자체 명단을 공개했다. 국토교통부가 건설공사 안전관리 종합정보망(CSI) 통계를 분석한 결과, 올해 2분기 중 건설사고 사망자는 총 44명이다.

이 중 100대 건설사 현장에서 발생한 사망자는 9명으로, 전 분기 14명 대비 5명(△35.7%), 전년 동기 20명 대비 11명(△55%) 감소했다.

사망사고가 발생한 100대 건설사는 총 8개사로 조사됐다. 이 중 SK에코플랜트의 2개 현장에서 각 1명씩, 2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지난 6월 1일 인천 서구 주상복합 신축공사와 지난 5월 13일 수도권광역급행철도A노선 건설 공사 등에서 각각 사망 사고 1건씩 발생됐다.

이 외에도 대우건설, 롯데건설, 디엘이앤씨, 두산건설, 한라, 씨제이대한통운, 강산건설에서 각 1명씩 사망자가 발생했다. 먼저 지난 4월 19일 부산 해운대 우동 주상복합 신축공사에서 대우건설 근로자가 추락사했으며 지난 6월 30일 용인 보정동 공동주택 개발사업에서 롯데건설 근로자가 익사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4월 6일에는 과천지식산업센터 신축공사에서 DL이앤씨 근로자가 끼인채 사망했으며 지난 5월24일에는 임동 도시환경정비사업에서 두산건설 근로자가 깔린채 사망했다.

또 올해 2분기 중 공공공사에서 발생한 사망자는 9명이며, 민간공사는 35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공공공사의 발주청은 9개 기관으로, 이 중 에스지레일이 발주한 공사현장에서 2분기 연속 사망사고가 발생했다.

민간공사의 사망사고가 가장 많았던 인·허가기관은 화성시로 3명의 사망자가 발생했으며, 화성시에서는 지난 분기에도 가장 많은 사망자(4명)가 발생했다.

한편, 국토부는 지난 1분기 사망사고가 발생한 대형건설사(7개사)와 관련 하도급사(6개사)의 133개 현장을 대상으로 올해 4~6월까지 3개월간 불시점검을 실시했다.

특히, 4분기 이상 연속으로 사망사고가 발생한 현대건설과 중대한 건설사고가 발생한 HDC현대산업개발의 일부 현장(현대건설 5개소, HDC 현대산업개발 4개소)에 대해서는 점검 기간을 확대하고 추가 인력을 투입하는 정밀점검을 실시했다.

점검결과, 총 245건의 부실사항을 적발했으며, 특히 정밀점검을 실시한 9개 현장에서 벌점 3건, 과태료 5건 등 69건의 부실사항을 적발했다. 이 중 품질시험계획을 누락하거나, 부적정하게 품질시험을 실시하는 등 법령을 위반한 건에 대해서는 이의제기 절차를 진행한 뒤 벌점, 과태료 등을 처분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2분기 사망사고가 발생한 대형건설사와 관련 하도급사에 대해서 9월까지 특별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김소윤 기자 yoon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