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자산운용사 3분기에도 ‘역대 최대’···순이익 6202억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343개사 중 268사 흑자···적자회사 비율 21.9% 그쳐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금융감독원

국내 자산운용사들이 올해 3분기에도 역대 최대 실적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2분기보다 수수료 수익은 감소했으나 증권투자수익이 크게 늘어나며 6200억원대 순이익을 기록했다.

금융감독원이 9일 발표한 ‘3분기 자산운용회사 영업실적’에 따르면 국내 343개 자산운용사의 3분기 순이익은 6202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2.1%(128억원) 증가했다. 전년동기대비로도 35.6%(1627억원) 늘면서 분기 최대 실적을 또다시 경신했다.

3분기 영업이익은 6580억원으로 전기대비 3.1%(213억원) 감소했다. 같은 기간 영업외이익은 17.1% 늘어난 1171억원을 기록했다.

부문별로 보면 3분기 수수료 수익은 펀드 관련 수수료가 줄어들면서 1조512억원으로 전기대비 4.7%(524억원) 감소했다. 반면 판관비(5667억원)와 증권투자손익(1996억원)이 전기대비 각각 2.1%(117억원), 19.5%(325억원) 늘면서 전체 순이익은 늘었따.

3분기 펀드수탁고는 768조8000억원으로 전기대비 2.4%(17조8000억원) 늘었다. 공모펀드는 주식형·재간접펀드 중심으로 8000억원 늘어난 286조7000억원을, 사모펀드는 부동산·특별자산·혼합자산 위주로 17조원 증가한 482조1000억운을 기록했다. 투자일임계약고는 521조6000억원으로 전기대비 0.8%(4조1000억원) 증가했다.

회사별로는 전체 343개사 중 268개사가 흑자를, 75개사가 적자를 기록했다. 적자회사비율은 21.9%로 전분기(24.8%) 대비 2.9%포인트 하락했다. 수익성 지표인 ROE는 23%로 전기대비 1.0%포인트 하락했으나 전년동기대비로는 1.4%포인트 올랐다.

금감원은 “3분기 자산운용사의 운용자산과 순이익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적자회사비율이 감소하고 ROE고 개선된 수준을 유지하는 등 전반적으로 안정세를 유지했다”며 “재무 및 손익현황을 정기적으로 점검하고 잠재 리스크 요인 등 모니터링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허지은 기자 hur@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