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SK케미칼, 유틸리티 사업 분할···LNG 열병합 발전사업 본격화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임시주주총회서 의결···노후화된 기존 석탄 발전소 ‘친환경’ 전환

이미지 확대thumbanil

SK멀티유틸리티 LNG 열병합 발전소 조감도. 사진=SK케미칼 제공

SK케미칼이 액화천연가스(LNG) 열병합 발전 사업을 본격화한다.

SK케미칼은 25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울산공장의 산업전력, 스팀 등 유틸리티 공급 사업부문을 물적분할해 신설회사를 설립하는 안건을 상정, 원안대로 가결됐다고 밝혔다.

이날 분할 안건은 89.6%의 찬성율로 통과됐으며 의결에 참여한 외국인 주주는 100% 상정안에 찬성했다. 이에 따라 신설회사 SK멀티유틸리티(가칭)는 기존 석탄발전 보일러로 생산·판매하는 스팀과 전기를 LNG열병합 발전으로 전환, 생산할 계획이다.

SK멀티유틸리티는 오는 12월 1일자로 분할된다. 신설회사가 추진할 멀티 유틸리티 사업은 정부의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달성과 분산에너지 보급 확대 정책에 따라 노후화된 열병합발전설비의 연료를 LNG로 100% 전환하는 것이다. 국내 산업단지 집단에너지사업자중 연료를 석탄에서 LNG로 전환하는 선도 사례이다.

신설할 LNG열병합 발전소는 300MW급 규모로 2022년에 착공해 2024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멀티 유틸리티 사업 시행으로 대기환경 개선 및 온실가스 저감, 분산전원 도입을 통한 송배전 설비 건설 억제효과 등을 기대하고 있으며 ESG 경영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SK케미칼 관계자는 “SK멀티유틸리티의 LNG열병합 발전 사업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산업부문의 적극적 의무이행과 함께 지역경제 성장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이번 분할결정으로 각 사업부문의 전문화를 실현해 회사의 성장과 주주가치 제고에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관련태그

#SK케미칼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