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화천대유 독점 분양사, 회계감사 ‘의견거절’ 처분 받았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김만배에게 100억 받은 분양사, 회계감사 때 자료제출 비협조
감사법인, 회계 자료 입수불가, 현금 흐름 증거 못 받았다고 지적
대표가 화천대유 대주주에게 대금 100억 수령, 회계감사로 검증 불가
해당 분양사, 옵티머스 자산운용과 강남의 같은 건물에 위치하기도

이미지 확대thumbanil

자료 = 김상훈 의원실 제공

화천대유의 대장동 지구 분양사업을 독점한 것으로 알려진 분양대행사가 작년 회계감사에서 ‘의견거절’ 처분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 국토교통위원회)이 화천대유 A분양대행사의 감사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2020년 4월 모 회계법인은 A대행사에 대해 ‘의견거절’로 적시했다. 감사에서 ‘의견거절’은 피감업체에서 재정 및 경영상의 자료 제출 및 답변을 거부해 “이 회사가 어떻게 운용되는지 매우 불투명함”을 의미 한다.

업체가 ‘의견거절’을 받는 경우, 자칫 상장폐지에 이를 정도로 중대한 의미를 갖는다. 하지만 보고서에 따르면 A대행사는 의도적으로 감사를 회피한 것이 아닐까 싶은 의혹이 제기된다. “재무제표에 대한 충분하고 적합한 감사증거를 입수할 수 없었다”, “경영진의 서면진술서, 손익계산서, 자본변동표, 현금흐름표, 재무제표 등 감사실시에 필요한 주요 자료를 제공받지 못했다”라는 지적과 같이, 감사 자체를 회피한 듯한 정황이 발견되기 때문이다.

게다가 2019년에 신고된 감사보고서에도 또 다른 회계법인이 ‘한정의견’을 냈다. “자산실사에 입회하지 못했다”,“보유자산에 대한 만족할만한 결과를 얻지 못했다”,“영업에 의한 현금흐름에 수정사항이 있는지 결정할 수 없었다”고 명시했다. 결국 이 법인 또한 재무상의 문제가 존재한다는 맥락으로 결론을 냈다.

회계감사에서 한정의견 또는 의견거절은 자칫 부실기업으로 낙인 찍힐 수 있기에 업체 대다수가 이를 피하기 위해 노력한다. 그러나 A대행사는 ‘한정의견’에 이어 다음에는 ‘의견거절’로 더 악화될 정도로 감사에 허술하게 대응했다.

화천대유의 알짜 판교 아파트 분양을 독식할 정도의 업체가 무슨 의도로 감사에 허술하게 대응했는지 의문이다. 알려진 바와 같이, A대행사 대표는 박영수 특검의 인척으로 보도됐으며,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로부터 100억원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이 100억원이 행방이 묘연한 ‘김만배의 473억원’ 중의 일부라는 점에서 더욱 의혹이 짙어진다.

특히 보도에 따르면 김만배는 ‘A대행사 대표에게 토목업체 대여금 용도로 20억원을 주었다’라고 했는데, 나머지 80억원이 어떻게 처리됐는지 불확실하다. 즉 100억원이 A대행사에 정당한 대금으로 유입되었는지 살펴볼 필요가 있으나, 앞서 부실한 회계감사로 인해 현금흐름 자체를 알아볼 수 없는 실정이다.

참고로 화천대유 건과 관련하여 A대행사 대표는 여러 인물과 연관이 있다. 김만배와는 분양독점 및 100억원이 오갔다. 천하동인 4호 남욱과도 토목 사업권을 두고 친분관계가 있음이 보도됐고, 천하동인 5호 정모회계사와도 계약관계가 있다고 전해졌다. ‘대장동’이전 위례 분양에서도 A대행사가 대행업무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공교롭게도 A대행사가 위치한 사무실 건물에는 펀드사기로 물의를 빚었던 옵티머스 자산운용이 함께 위치해 있었다. A대행사는 강남구 대치동 테헤란로의 B빌딩 2층에 있었고, 옵티머스 자산운용은 같은 빌딩 6층에 소재했다. 등기상에는 A대행사가 2017년에 자리잡았고, 옵티머스는 2021년 3월에 입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상훈 의원은 “화천대유의 주인, 그리고 수백억원의 현금흐름을 밝히기위해서는 A대행사의 역할이 규명되야 한다”라고 강조하고 “A대행사가 회계감사를 부실하게 대응해 무언가를 감출 수밖에 없는 사정이 있었는지, 용처가 불분명한 473억원과 A대행사 간 연관성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가 필요하다. 결국 특검의 필요성이 제기될 수 밖에 없다”라고 주문했다.

김소윤 기자 yoon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