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드뉴스]덜 익은 바나나 빨리 먹고 싶으면 ○○ 옆에 보관하세요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선물로 받았거나 제수용으로 쓴 과일이 집안에 많을 때입니다. 맛 좋고 값비싼 이 과일들, 오래 두고 먹으면 좋겠지요? 과일을 보다 신선하게 보관하는 방법을 소개합니다.

과일 보관의 첫 번째 키워드는 적정 온도. 사과, 배, 포도, 단감, 키위 등 대부분의 과일은 온도 0도(℃), 상대습도 90~95%에 두면 좋습니다. 단, 복숭아는 저온에 민감해 조금 다릅니다.(표 참고)

이를 바탕으로 일반 가정에서는 사과, 배, 포도, 단감, 키위 등 저온에 강한 것들은 김치냉장고(0~15도)에, 복숭아는 일반 냉장고의 냉장실(4~5도)에 보관하면 됩니다.

과일 보관의 또 다른 키워드는 에틸렌 반응성과 민감도인데요.

▲에틸렌이란 ☞ 과일을 저장할 때 나오는 식물노화호르몬. 작물의 노화와 부패를 촉진

에틸렌이 다량 나오는 사과, 멜론, 복숭아 등은 에틸렌에 민감한 배, 포도, 단감, 키위, 잎채소 등과 함께 두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이 중에서도 사과는 에틸렌을 특히 많이 생성합니다. 만약 사과와 배가 한 상자에 혼합 포장된 과일 선물을 받았다면, 배의 품질이 빠르게 변하지 않도록 두 과일을 따로 보관하는 게 바람직합니다.

반면 이 같은 특징을 활용할 수도 있다는 점. 덜 익은 바나나, 키위, 아보카도 등 후숙(익히기)이 필요한 과일을 빨리 먹고 싶을 때는, 사과 곁에 둬서 보다 빨리 익히는 것이지요.

아울러 남은 과일을 포장할 때는 키친타월 한 장으로 감싼 후 투명 비닐봉지나 랩으로 한 번 더 쌉니다. 습도에 의한 부패는 막고(키친타월) 수분 손실은 억제(비닐봉지 등), 신선도를 오래 유지할 수 있기 때문이지요.

이상 과일 보관법, 잘 기억하셔서 보다 맛있는 명절 보내시길 바랍니다. :)

이성인 기자 silee@

관련태그

#추석

#명절

#과일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