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교통안전공단, 쿠팡, 쿠팡이츠, 서울시 교통안전 공동대책 추진 협약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한국교통안전공단 서울본부(본부장 김상국)는 지난 1일부터 쿠팡(주), 쿠팡이츠서비스(유), 서울특별시와 공동으로 “교통사고 제로 서울을 위한 교통안전 공동대책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교통안전 캠페인 등 교통사고 감소 대책을 공동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서울시내를 운행하는 배달화물차(쿠팡카) 800여대에 도로최고제한속도 준수(안전속도 5030, 속도에서 안전으로)와 보행자 보호 메시지(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춤)를 부착·운행하여 쿠팡카 운전자의 안전운전과 일반 시민의 적극적 실천을 유도한다.

이번 업무협약은 인터넷 전자상거래 발달과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배달물동량이 증가함에 따라 화물차 교통사고를 예방하고 교통안전관리체계를 개선하고자 추진했다.

코로나 19 발생 이후 월평균 택배서비스 이용건수는 발생 전보다 56.5%(6.22건 → 9.74건) 증가했으며, 최근 3년간(‘18~’20년) 화물차(비사업용포함) 교통사고 사망자는 2509명으로 전체 교통사고 사망의 24.5%를 차지하며, 치사율(사망자수/100건)은 2.8명으로 승용차(1.1명)보다 2.5배나 높아 지속적인 교통사고 감소대책이 필요하다.

공단과 서울시는 앞으로 쿠팡과 배달사원 교통안전 교육 강화, 교통안전문화 확산 공동캠페인, 교통사고 피해자지원 등 교통안전 대책을 상호 협력하여 추진하기로 했다.

공단 김상국 서울본부장은 “이번 협약이 서울시민과 쿠팡 근로자의 소중한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 민간기업이 교통안전에 관한 사회적 책임을 인식하고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모범사례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성배 기자 ksb@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