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태릉CC 공급물량 6800가구 축소···부족물량 대체부지로 확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1만 가구 계획서 3200가구 줄여
재개발·재건축으로 3100가구 대체
과천청사도 결국 대체부지로 공급

이미지 확대thumbanil

태릉골프장 전경. 사진= 주현철 기자

서울 노원구 태릉골프장 부지에 정부가 공급하려던 신규 주택 규모가 당초 계획한 1만가구에서 6800가구로 축소됐다. 과천 과천지구 3000가구와 지식정보타운 인근 갈현동 신규택지 1300가구를 통한 대체 공급도 확정됐다.

정부는 25일 부동산관계장관회의에서 태릉CC와 과천정부청사 부지 관련 주택공급 방안을 확정해 발표했다. 국토교통부는 태릉지구 개발과 관련 저밀개발 등 의견에 따라 계획을 1만가구에서 6800가구로 조정했다.

대신 3100가구를 대체물량으로 확보해 1만가구 공급 목표를 채울 방침이다. 대체지구는 ▲수락산역 역세권 도심복합사업 600가구 ▲노원구내 도시재생사업 600가구 ▲하계5단지 노후 영구임대 재건축 1500가구 ▲상계마들 노후 영구임대 재건축 400가구다.

태릉지구는 특히 공공주택지구 녹지율을 40%로 끌어올리고, 훼손지 복구사업으로 50% 수준의 녹지도 확보할 계획이다. 평균 공원녹지율은 기존택지가 25%, 개발 중인 100만㎡ 이하 중규모 택지가 30% 수준이다. 여의도공원 규모의 호수공원(24만㎡)을 조성하고, 기존 폐선길·태릉과 연계한 광역 녹지축도 구축한다.

태릉골프장 부지는 이날 주민공람을 시작으로 내년 초까지 지자체 등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지구지정 및 광역교통개선대책을 확정할 예정이다. 2023년 상반기 지구계획을 승인하고 2027년까지 준공 및 주민입주를 추진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태릉지구는 저밀개발·녹지확충 등으로 쾌적하게 개발하고, 당초 물량목표에 차질이 없도록 대체부지도 확보했다”고 말했다

정부과천청사 대체부지에 대한 구체적인 개발방안도 확정됐다. 국토부는 과천신도시 용적률 상향과 자족용지 용도전환 등을 통해 3000가구를 공급하고, 과천시 갈현동 일원에 신규택지 개발을 통해 1300가구를 공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기존 목표한 4300가구를 차질없이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과천지구 내 공공주택 용적률 상향으로 700가구, 자족용지 용도전환으로 1500가구, 주상복합 용지 용적률 및 주거비율 상향으로 800가구 등이다. 과천신도시의 경우 변경된 토지이용계획에 대해 내년 지구계획 승인 예정이며 갈현지구는 내년 상반기 지구지정을 목표로 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과천지구는 용도전환 후에도 도시지원시설용지 비율이 20%에 달해 통상의 공공주택지구 10% 내외보다 높은 자족비율이 유지된다”고 설명했다.

주현철 기자 jhchul37@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