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은행 이어 증권사도 담보대출 중단···NH·한투證 “신용 한도 소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빚투’ 사상 최대···리스크 관리 차원

이미지 확대thumbanil

여의도 증권가/사진=허지은 기자 hur@newsway.co.kr

은행에 이어 증권사들도 신규 담보대출을 속속 중단하고 있다. 신용공여 한도가 빠르게 소진되면서 증권사들이 리스크 관리에 나선 것이다.

2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한국투자증권은 이날 오전 8시부터 주식, 펀드 주가연계증권(ELS), 채권 등을 대상으로 한 예탁증권 담보 신규 대출을 일시 중단했다. 앞서 NH투자증권도 지난 12일 신규 증권담보대출을 중단한 바 있다.

최근 빚을 내 주식에 투자하는 이른바 ‘빚투’가 급증하면서 신용공여 한도 소진에 따라 담보대출 서비스를 중단한다고 증권사 측은 밝혔다. 자본시장법상 자기자본 3조원 이상의 대형 증권사는 신용공여 한도를 자기자본의 200% 이내로 제한해야 한다.

다만 두 증권사 모두 보유 주식 매도금에 대한 담보대출은 가능하다. 또 보유한 대출 잔고는 요건을 충족하면 만기를 연장할 수 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개인이 주식 투자를 위해 빌린 신용융자 잔고는 지난 13일 처음으로 25조원을 넘은 후 19일까지 4거래일 연속 25조원대를 기록했다.

허지은 기자 hur@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