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롯데건설 2Q 영업익 35%↑···빛 본 하석주 대표 리더쉽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

롯데건설(대표이사 하석주)의 2분기 실적이 전년동기대비 크게 상승했다.

롯데건설의 2분기 매출은 1조519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2% 늘었고 영업이익도 1394억원으로 34.6% 증가했다. 상반기 누적 매출은 2조7438억원, 영업이익은 2456억원으로 각각 9.5%, 26.7% 늘었다. 실차입금은 전년동기대비 6000억원 감소해 안정적인 재무구조를 나타냈다.

이번 실적 상승은 하석주 대표이사가 강조해오던 내실 및 수익성 중심의 경영 성과로 풀이하고 있다. 하 사장은 연초부터 수익성 중심으로 사업구조를 개편해야 한다며 원가 투입 과정의 모든 단계에서 비효율을 제거해야 한다고 임직원들에게 강조한 바 있다.

수주도 늘었다. 롯데건설은 상반기 수주 금액도 5조9155억원으로 전년 상반기 대비 18.5% 증가했다. 해외에서 파키스탄 Lower Spat Gah 수력발전사업과 베트남 호치민 넌득빌라를 수주했고 국내에서 이수~과천 복합터널 민간투자사업, 광양 바이오매스 발전소, 대전 도안 신도시 2-9지구 개발사업 등 국내외 대형 사업장을 수주했다.

특히, 목동우성 2차 리모델링 사업, 창원 양덕4구역 재개발사업 등을 통해 도시정비 수주 금액이 현재 약 1조원을 돌파했다.

여기에 마곡 마이스 복합개발사업, 인천 검단신도시 101 역세권 개발사업에 이어 최근 하남 H2 프로젝트까지 수주하며 대형 복합개발사업의 강자임을 입증했다.

롯데건설은 안정적인 재무재표를 바탕으로 사업 발굴에서부터 기획, 금융 투자, 운영 등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해 안정적이고 높은 수익률을 확보할 수 있는 미래 먹거리인 신성장 동력을 발굴할 방침이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수년째 지속해온 수익성 중심의 내실경영 철학이 경영지표로 반영돼 상승세의 실적을 기록했다”며 “앞으로도 우수한 해외 신규 사업 및 대형 복합개발사업을 지속적으로 수주해 중장기적으로 안정적인 사업구도를 개척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승범 기자 seo6100@

관련태그

#롯데건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