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드뉴스]1개로는 부족한데 2개는 먹지 말라는 ‘이것’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세계에서 라면 소비가 가장 많은 나라는 한국입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1인당 연간 75개의 라면을 먹습니다. 특히 요즘 같은 여름에는 국물이 없는 짜장라면과 비빔라면을 먹는 사람들이 증가하지요.

국물이 없기에 1개만 먹으면 뭔가 아쉬운 짜장·비빔라면. 국민 1,000명을 설문조사한 결과, 36%가 한 번에 1개는 넘게 먹는다고 응답할 정도인데요. 하지만 2개 이상 먹으면 ‘위험’하다고 합니다. 왜일까요?

최근 한국소비자원이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짜장·비빔라면 15종의 시험·평가를 실시했습니다. 그 결과 나트륨과 포화지방의 평균 함량, 만만치 않았습니다.

나트륨의 1일 영양성분 기준치는 2,000㎎입니다. 짜장·비빔라면 1개에는 평균 1,227㎎의 나트륨이 함유돼 있지요. 이는 1일 기준치의 61%에 달하는 양입니다.

이번에는 포화지방입니다. 짜장·비빔라면 1개에는 평균 8g의 포화지방이 들었습니다. 포화지방의 1일 영양성분 기준치가 15g인 것을 감안하면, 1개만으로도 절반 이상(53%)의 포화지방을 섭취하는 셈.

짜장·비빔라면을 한 번에 두 개 이상 먹으면 나트륨과 포화지방의 1일 기준치를 훌쩍 넘기게 되는 것. 반면 열량과 탄수화물, 단백질 함량은 적어 2개를 먹어도 1일 기준치의 절반밖에 섭취하지 못합니다.

일반 라면은 국물을 적게 먹어 나트륨과 포화지방 섭취를 조절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짜장·비빔라면은 국물이 없기 때문에 소비자들이 알아서 조절하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한데요.

이에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들이 포화지방과 나트륨의 섭취량을 줄일 수 있도록, 라면 제조업체들의 자율적인 저감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1개만 먹으면 부족한데 2개 이상 먹으면 건강이 염려되는 짜장·비빔라면. 소비자들이 마음 편히 양껏 먹을 수 있게 보다 건강한 제품으로 개선되면 좋겠습니다.

이석희 기자 seok@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