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특징주]남양유업 ‘매각 주총’ 연기에···이틀째 주가 급락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남양유업이 홍원식 남양유업 전 회장 등 오너일가의 지분 매각을 위한 임시주주총회를 연기한 여파로 주가가 2거래일째 급락세를 보이고 있다.

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20분 기준 남양유업은 전 거래일 대비 4만원(6.63%) 떨어진 56만3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지난달 30일 7.66% 하락한 데 이어 이틀째 약세다.

사모펀드 한앤컴퍼니에 매각을 추진 중인 남양유업은 지난달 30일로 예정됐던 임시 주주총회를 오는 9월 14일로 돌연 연기했다. 이날 남양유업은 임시 주주총회를 통해 홍원식 전 회장 일가의 주식과 경영권 매각을 위한 논의를 할 예정이었다.

이에 일각에서는 홍 전 회장을 비롯한 오너일가가 매각 철회로 변심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한앤컴퍼니 측은 “(주주총회 연기는) 남양유업의 일방적 의지”라며 “법적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반발했다.

고병훈 기자 kbh6416@

관련태그

#남양유업

#홍원식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