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사건의 재구성]‘빅4’ 중 나홀로 재승인 받는 롯데홈쇼핑···무슨 일이?

전 대표 금품수수 혐의·사업계획서 허위 제출 등 범법 논란 지속
2회 연속 반쪽짜리 재승인 오명 씻고 5년짜리 사업권 획득 총력

롯데홈쇼핑 재승인 심사가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조건부 재승인’의 오명을 씻어낼 수 있을지 업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통상 TV홈쇼핑 사업자는 5년에 한 번씩 재승인을 받아 사업 운영권을 따내는데, 롯데홈쇼핑은 지난 2015년에 이어 2018년에도 3년 조건부 재승인을 받았다.

롯데홈쇼핑이 반쪽짜리 재승인을 받은 사건의 발단은 2015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롯데홈쇼핑은 지난 2015년에도 3년 기한의 조건부 재승인을 받은 바 있다.

당시 신헌 롯데홈쇼핑 전 대표가 납품업체로부터 수억 원의 뒷돈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 됐고 징역 2년과 추징금 8800만 원을 선고받은 점이 영향을 미쳤다. 또 신 전 대표와 같은 혐의 등으로 기소된 전·현직 임원도 모두 유죄판결을 받았다.

이후 2018년 롯데홈쇼핑은 이례적으로 또다시 3년 조건부 사업권을 받았다. 이번에는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뇌물 의혹 사건에 연루된 것이 복병으로 작용했다.

강현구 롯데홈쇼핑 전 대표는 지난 2015년 미래창조과학부의 롯데홈쇼핑 채널 재승인 심사 때 임직원들의 처벌 내역을 빠트리고 사업계획서를 제출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비자금을 조성해 정치권에 후원금 명목 등으로 뿌린 혐의도 받았다. 이 혐의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롯데홈쇼핑에 6개월간 매일 6시간 업무정지 처분을 내리기도 했다.

이 때문에 2018년에도 롯데홈쇼핑의 재승인 여부가 불투명하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그러나 2013년 이후 재승인 심사 점수 중 가장 낮은 점수인 668.73점(1000점 만점)으로 3년을 얻어냈다. 재승인 조건으로는 공정거래 정착 및 중소기업 활성화가 포함됐다.

롯데홈쇼핑은 이번 재승인 심사에서 5년짜리 사업권 확보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번에는 공정거래와 중소기업 상생과 관련된 항목의 점수가 230점에서 260점으로 늘었고, 방송평가위원회의 방송평가 결과 점수가 325점에서 275점으로 줄었다.

업계에서는 롯데홈쇼핑이 이번 재승인 심사에 무난히 통과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롯데홈쇼핑 측은 이번 재승인을 위해 판매 수수료 인하, 중소기업 상품 편성 비중 확대 등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설명이다.

롯데홈쇼핑은 2015년 이후 중소기업 상품 판매 수수료율을 꾸준히 낮췄다. 2015년 32.3%던 판매수수료율은 2019년 29.4%로 2.9%포인트 낮아졌다. 이는 주요 4개사(롯데·CJ·GS·현대홈쇼핑) 중 최저 수준이다. 중소기업 상품 편성 비중도 70%로, 중소기업 전문 홈쇼핑인 홈앤쇼핑과 공영홈쇼핑(100%)을 제외한 5개 홈쇼핑사 중 가장 높다.

중소기업 상품의 수출도 지속해서 추진하고 있다. 롯데홈쇼핑을 통해 지난해 해외에 진출한 국내 중소기업은 90개사, 수출 건수는 280건으로 2016년과 비교해 각각 4배 이상 증가했다. 전체 수출 상품 중 98%가 중소기업 제품이다.

준법경영 일환으로는 외부 감시 및 자문기구인 윤리위원회를 운영하고 있다. 또 청렴옴부즈만제도, 임직원의 부조리와 불공정 행위를 신고하는 채널인 윤리경영 신문고 제도로 윤리 경영 활동을 이어왔다. 롯데홈쇼핑은 이 같은 노력에 힘입어 온전한 재승인 사업권을 따내겠다는 의지다.

롯데홈쇼핑 관계자는 “이번 재승인 심사를 위해 1년 가까이 전사적으로 큰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조건부 재승인이 3회 연속 발생하지 않도록 정해진 절차에 따라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민지 기자 kmj@

관련태그

#롯데홈쇼핑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