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함평군, 군수 관사 폐지···‘29년 만에 군민 품으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군민의견 등 수렴해 6월 말까지 사용용도와 사용자 결정

이미지 확대thumbanil

함평군수 관사 전경

함평군수 관사가 지어진지 29년 만에 군민 품으로 돌아간다.

함평군이 22일 이상익 군수가 후보자 시절 공약으로 내세운 관사 폐지를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군은 5월 한 달간 공모방식의 군민의견 등을 수렴해 6월 말까지 사용용도와 사용자를 결정할 방침이다.

군은 사회적 파급효과가 큰 취약계층 자생조직이나 지역민 복지와 관련된 시설을 우선순위에 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에게는 가급적 무상(공과금 별도)으로 제공한다는 복안이다.

그동안 군수의 업무 연장 공간으로 인식되면서 29년간 유지되어 왔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권위주의 논란과 예산 낭비 등을 이유로 폐지해야 한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군수 관사는 관선 단체장 재임 시 정부에서 파견된 단체장의 주거안정을 위해 지난 1991년 건립됐다. 군청 옆 728㎡ 부지에 연면적 228㎡, 2층 규모로 지어졌다.

이상익 군수는 “고비용․저효율로 낙인찍힌 군수 관사는 관치시대의 유물이다” 며 “현재 몇몇 지자체에만 남아 있는 상황이다” 고 말했다. 이어 “다만 관사가 갖는 상징성과 예산 등을 고려해 최대한 원형을 보존하는 선에서 군민의 품으로 돌려드렸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호남 노상래 기자 ro1445@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