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코로나19 확진자 방문한 은평구청, 내일까지 폐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서울 발생 확진자수 최소 116명으로 늘어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 은평구는 유럽 여행 이후 코로나19로 확진 판결을 받은 33세 남성이 지난 5일 방문한 은평구청을 내일(8일)까지 폐쇄 조치하기로 했다.

해당 확진자는 은평구 대조동 거주자로 7일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고 국가지정격리병상으로 이송됐다. 그는 지난달 23일~이달 3일까지 프랑스와 스페인을 방문한 뒤 지난 5일부터 발열이 시작돼, 6일 은평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확진자 동선 조사 결과 지난 5일과 6일에 서울 은평구 청사와 대조동 주민센터에 방문해 민원 업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은평구는 구청사와 동 주민센터 등에 방역 소독을 진행했다. 또한 구 청사를 7~8일 이틀간 폐쇄한다.

이 환자는 은평구 8번째 코로나19 확진자다. 이에 따라 7일 오후 7시30분까지 각 자치구에 파악된 서울 발생 확진자수는 최소 116명으로 늘었다. 이 중 완치 확진자는 26명이다.

이수정 기자 crystal@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