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산업은행, ‘기생충’ 7억 투자 결실···“BTS로도 6.3배 수익”

이미지 확대thumbanil

기생충, 한국영화 최초로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 쾌거. 사진=기생충 포스터

‘방탄소년단’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이어지는 산업은행의 문화콘텐츠 지원 노력이 결실을 맺고 있다.

13일 산업은행은 계열사 산은캐피탈이 ‘기생충’의 제작과 홍보를 위해 7억원의 직·간접투자를 집행했다고 밝혔다.

실제 케이프투자증권과 산은캐피탈이 결성한 ‘케이프 제1호 시네마인덱스 조합’ 펀드가 ‘기생충’에 17억4000만원을 투자했고 그 중 산은캐피탈의 출자금은 5억2000만원이었다. 별도로 산은캐피탈은 1억5000만원을 직접 투자했다.

전통적인 투자 영역을 넘어 영화 제작 분야 투자로 문화콘텐츠 산업을 적극 육성할뿐 아니라 수익도 거양하고 있다는 게 산은 측 설명이다.

특히 산은은 2011년부터 2991억원 규모의 4개 펀드를 조성해 ‘방탄소년단’이 소속된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총 269억원(산은 120억원)을 투자했고 지난해 11월까지 2133억원(산은 751억원)을 회수하며 약 6.3배의 투자수익을 시현했다.

이밖에도 산은은 약 5000억원 규모 펀드 조성을 통해 다양한 분야의 문화콘텐츠 산업을 지원하고 있다. 영화 산업은 2010년 이후 10년간 계열사를 통해 총 530억원을 투자했다.

산은 관계자는 “방탄소년단에 이은 ‘기생충’의 성공으로 한류 문화콘텐츠의 경쟁력을 재확인했다”면서 “제조기업의 경쟁력 강화, 유니콘 기업 양성뿐 아니라 문화콘텐츠 산업의 지속적인 투자를 병행해 혁신성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