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광주 북구, 정부 생활SOC 복합화사업 4개 선정···국비 196억원 확보

2020년부터 3년간 시비, 구비 포함 총 446억 원 사업비 투입
국민체육센터생활 등 인프라 구축 주민 삶의 질 대폭 향상 기대

내년부터 북구 지역에 문화・체육・복지 등 인프라를 확충하는 생활SOC 복합화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광주광역시 북구(구청장 문인)는 “정부의 2020년도 생활SOC 복합화사업 공모에서 4개 사업이 최종 선정돼 국비 196억원을 확보했다”고 6일 밝혔다.

생활SOC 복합화사업은 ‘국민 누구나 어디에서나 품격 있는 삶을 사는 대한민국’을 만들고자 정부가 오는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년간 국비 30조원을 투자해 2개 이상의 시설을 하나의 입지에 복합적인 기능의 인프라 구축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 2일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광주 지역 16개 사업(494억원)을 선정한 가운데 북구는 ▲신용동 복합공공도서관 60억원 ▲중흥동 복합공공도서관 50억원 ▲두암동 복합체육센터 50억원 ▲우산근린공원 복합체육센터 36억원 등 4개 사업에 대해 총 196억의 국비를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번에 선정된 북구의 복합화사업 예산은 시비와 구비까지 포함하면 3년간 총 사업비가 446억에 달해 광주시 자치구 중에서는 최대 규모다.

북구는 오는 2022년까지 공공도서관, 국민체육센터, 생활문화센터, 주거지주차장, 다함께돌봄센터, 공동육아나눔터 등의 일상생활과 밀접한 인프라를 확충해 주민 삶의 질을 대폭 향상시켜나간다는 방침이다.

북구청 관계자는 “이번 사업 선정을 위해 지난 4월부터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생활SOC 유치를 위한 설명회, 주민간담회 등을 실시했으며 여기에서 모아진 주민들의 의견과 사업 수요를 바탕으로 시설 복합화 관계 기관과 함께 긴밀하게 대응해 왔다”고 설명했다.

문인 북구청장은 “이번 생활SOC 복합화사업 선정으로 주민들의 일상생활에 필요한 필수 시설을 대대적으로 확충할 수 있게 됐다”며, “주민들이 가까운 곳에서 편리하게 문화・체육・복지・여가 등을 영위할 수 있도록 내년부터 생활SOC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호남 강기운 기자 kangkiu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