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패스트트랙 반대’ 이언주 탈당···“참담한 분노 느낀다”




바른미래당이 의원총회에서 선거제와 개혁입법에 대한 패스트트랙에 대해 찬성으로 가결된 것에 대해 이언주 의원이 탈당했다. 이 의원은 그간 당원권 정지가 된 상태라 이날 의총에는 참석하지 못했다. 이 의원은 반대 의견이었지만, 의총에선 찬성 12 대 11로 표가 갈리면서 1표 차이로 추인이 결정됐다.

23일 이언주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바른미래당 탈당을 선언했다. 그는 “오늘 의총에서 패스트트랙 합의안 처리가 지도부의 수적 횡포 속에 가결됐다”면서 “돌이킬 수 없는 정치적, 역사적 죄악을 저지르고 말았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당원권 정지라는 지도부의 꼼수로 인해 12 대 11 이라는 표결결과가 나온데 대해 참담한 분노를 느끼며 이를 막아내지 못한데 대해 국민들에게 너무나도 죄송하다”며 “의총장 출입거부로 의원들에게 마지막편지의 형식으로 현명한 판단을 부탁드렸으나 역부족이었다”고 밝혔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언주 의원, 탈당 기자회견. 사진=연합뉴스 제공

선거제 합의에 대해 그는 “다수당이 배제된 채 2중대, 3중대들과 함께 작당하여 선거법을 처리한다는 것은 의회 폭거”라며 “정당 상호 간에도 완전 합의를 중시하는 것이 선거법인데, 당 내부에서 이견이 있음에도 당지도부가 이 안건을 계속해서 의총에 상정시키는 것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행태”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바른미래당이 민주당이 2중대, 3중대로 전락하고 있는 것을 비판한 것을 빌미로 손학규 지도부가 나를 징계할 때부터 탈당을 결심했다”면서 “패스트트랙을 저지하기 위해 그 모든 수모를 감내해왔다. 이제 더 이상 당에 남아있을 이유가 없다”고 탈당을 알렸다.

향후 계획에 대해 그는 “이제 나는 광야에 선 한 마리 야수와 같은 심정으로, 보수대통합과 보수혁신이라는 국민의 절대적 명령을 쫓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