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게 청문회다’···진흙탕 속에서 빛난 ‘박영선 vs 이언주’ 여제 대결

민주당 ‘非文’ 인연이었던 두 의원의 만남으로 화제
이언주, 흠집내기 질문보단 경제관 묻는 질의 내놓아
박영선 “문재인 정부, 미흡한 점 있어” 유연한 태도
혼탁해진 최근 인사청문회 중 영양가 있는 질답 나와

이미지 확대thumbanil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와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사진=뉴스웨이TV 캡처

“드디어 만났다”

지난 27일 진행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몇몇 언론사는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했는데, 중계가 진행되는 와중에 채팅창에 ‘드디어 만났다’라는 말이 올라오기 시작했다. 채팅창을 소란스럽게 만든 장본인은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었다. 사람들은 박영선 후보자와 이언주 의원의 만남을 관심있게 지켜봤다.

‘박영선 vs 이언주’ 매치에 사람들이 기대감이 생긴 이유는 지난 대선이 주요했다. 과거 더불어민주당 내에선 친문계(친문재인계)와 비문계(비주류)의 세력싸움이 진행됐고, 박 후보자와 이 의원은 비문계의 대표적인 여성의원이었다. 대선이 다가오자, 이 의원은 국민의당으로 당적을 옮겨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를 지지하면서 선거전에 열을 올렸다.

당시 박 후보자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밀었으나, 경선 이후 문재인 캠프에서 선대위원장을 맡으면서 선거를 지휘했다. 결과적으로 박 후보자는 중진의원으로서 민주당에 영향력을 계속 과시했고, 현재 중기부 장관 후보로 자리매김했다.

이를 놓고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 의원의 탈당과 비문계 의원들의 행보를 사진과 글로 설명하는 내용이 인기를 끌었다. 해당 내용은 사실과 다른 각색된 글로 보이지만, 내용 중에 박 후보자가 ‘언주야 이게 정치야’라고 말하는 듯한 사진은 흔히 인터넷에서 사용되는 ‘짤방’으로 인기를 끌었다.

정치적 성향이 강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이게 정치야’라는 말은 유행어처럼 쓰인다. 이를 아는 사람들은 당연히 박 후보자의 청문회에 질의를 하기 위해 이 의원이 어떤 준비를 했을지 궁금했을 것이다. 최근 청문회가 야당의원들의 ‘흠집내기’와 후보자의 ‘송구하다’로 일관하는 와중에 두 사람이 어떤 모습을 보일지 기대했던 것이다.

“이게 청문회다”

두 여제 정치인의 질문과 대답은 사람들이 기대했던 수준을 넘어섰다. 이 의원은 단순히 흠집내기 위한 질문이 아닌 앞으로 중기부 수장으로서 보여줄 경제관을 시험하는 질의를 던졌고, 박 후보자는 회피성 대답이 아닌 자신의 입장을 조목조목 설명해주는 모습이었다.

이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론을 비판하면서 “박 후보자가 지난 2018년 9월에 소득주도성장이 양극화 해소에 도움이 된다고 했다”고 문제 삼았다. 그러면서 “최저임금 인상 후 소득1분위(소득 하위 20%)는 오히려 소득이 18%상당 줄었고, 소득 5분위(상위 20%)는 올라갔다고 한다. 그런데도 그렇게 생각하시나”라고 질의했다.

이에 박 후보자는 “소득주도성장은 양극화를 해소하는 데는 일정부분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라며 자신의 경제관을 밝혔다. 그는 “경제정책에 있어서는 정답이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이 의원의 지적도 충분히 지적할 수 있다고 본다”고 답했다.

소득주도성장론은 문재인 정부의 핵심경제기조로 그간 경제부처 장관들의 인사청문회에서 단골 질문이었다. 대부분의 내정자는 청문회에서 정부의 정책기조를 따르는 편이지만, 박 후보자는 유연한 태도를 보이면서 차별화된 모습을 보였다.

이 의원은 질문 도중에 “지금 최저임금 인상으로 소상공인들이 피눈물을 뽑아내고 있다”면서 “중소기업장관 하시려면 이런 부분에 있어 정권에 맞서야 한다”고 요구하기도 했다. 이를 의식한 듯 박 후보자는 “중산층이 살찌우게 하려면 소득주도성장이라는 정책을 채택할 수밖에 없다”라면서도 “다만, 문재인 정부가 미흡했던 점이 있다면 사회안전망도 같이 추진했다면 어땠을까한다”고 밝혔다.

특히, 이날 청문회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무리한 자료제출이 논란이 되기도 했다. 한국당 측에선 박 후보자의 유방암 수술을 받은 일시 및 수술병원 등을 알려달라고 했고, 혼인신고 날짜와 결혼증명서를 내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이는 다른 야당에서도 반발을 일으킨 요구였고, 인사청문회의 본질을 흐린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관련태그

#박영선

#이언주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