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현대해상, 이철영·박찬종 각자대표 ‘3연임’

이미지 확대thumbanil

현대해상 각자 대표이사 현황. 그래픽=강기영 기자

국내 손해보험업계 2위사 현대해상의 각자 대표이사인 이철영 부회장, 박찬종 사장이 3연임에 성공했다.

28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현대해상은 3월 22일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해 이철영 부회장, 박찬종 사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2013년 2월 각자 대표이사로 취임한 이 부회장과 박 사장은 3연임에 성공했다. 두 사람은 2016년 3월 한 차례 연임했으며 기존 임기는 다음 달 25일까지다.

이 부회장과 박 사장의 신규 임기는 오는 2020년 3월까지 1년이다.

이 부회장은 1976년 현대건설에 입사해 1986년 현대해상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후 영업·상품·재경본부장을 거쳐 2007년 대표이사, 2010년 자회사 이사회 의장을 역임했다.

박 사장은 1977년 현대건설 입사 이후 현대전자 등을 거쳐 2003년 현대해상에 합류했다. 박 사장은 직할보험영업본부장, 경영지원부문장 겸 기업보험총괄 부사장 등을 지냈다.

한편 현대해상은 이날 주주총회에서 최대주주 겸 이사회 의장인 정몽윤 회장은 임기 3년의 사내이사로 재선임할 예정이다.

장기영 기자 j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