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CJ제일제당, 협력사와 ‘녹색 동반성장’ 나선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CJ제일제당이 협력사와의 ‘녹색 동반성장’에 적극 나선다.

CJ제일제당은 주문자 상표 부착 위탁 생산품(OEM) 업체와 포장재 업체 등 11개 협력업체와 ‘저탄소 녹색 동반성장 협약’을 체결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녹색 동반성장 협약은 자본과 경험이 부족한 협력업체가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에 적극 나설 수 있도록 대기업이 직접 나서 노하우와 인력을 전수하는 방식으로 실천된다.

CJ제일제당은 8일 오전 서울 장충동 앰버서더 호텔에서 엄기용 CJ제일제당 생산총괄 상무와 유경모 상생경영팀 상무, 협력업체 대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녹색 동반성장 협약 체결식을 열 예정이다.

CJ제일제당은 그동안 인천, 부산, 진천 등 전국 18개 공장에서 활용했던 폐기열 에너지원 재활용 등 생산 공정 개선 및 온실가스 감축 노하우를 중소 협력업체에 전달해 이들 업체들이 녹색경영을 실천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CJ제일제당은 폐기열 에너지원 재활용 등을 통해 2만여톤의 온실가스를 줄였다.

CJ제일제당은 이번 녹색 동반성장 실천을 중소 협력업체 동반성장 실천의 연장선이라고 설명했다. 그동안 ‘즐거운 동행’ 브랜드를 통해 지역 중소 식품기업 제품의 전국 유통을 도와 온 CJ제일제당은 지난해 연구개발 단계에서부터 제품 개발을 도와주는 새로운 상생모델을 선보인 바 있다. 이번에는 작은 규모의 제조업체들이 미처 실천하기 힘든 탄소 배출 절감을 실질적으로 돕게 돼 녹색경영에서도 동반성장을 실천하게 됐다.

엄기용 CJ제일제당 상무는 이날 협약식에서 “CJ제일제당은 당사의 축적된 녹색 경영 역량을 발휘해 협력사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대기업과 협력업체가 식품산업의 저탄소 녹색 동반성장 모델을 함께 마련하고 실행하는 모범사례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백현 기자 andrew.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