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H 투기의혹 일파만파]“투자하지 말란 법 있냐” LH직원 적반하장 글 분노 더 키웠다

LH 땅 투자 의혹에 국민청원·사과문 발표까지 했는데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 글 논란에 공분 사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들이 내부 정보를 부적절하게 이용해 경기 광명·시흥 등 3기 신도시에 100억원대 땅을 사전에 투기했다는 논란이 한창인 와중에, 오히려 투기 의혹을 두둔하는 LH 일부 직원의 글이 올라와 공분을 더욱 사고 있다.

4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 LH 직원 채널에는 ‘LH 업무배제 명단과 이유를 실시간으로 들었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블라인드는 회사 이메일 계정으로 인증을 받아야 글을 쓸 수 있다.

해당 게시물을 작성한 직원은 “LH 직원들이라고 부동산 투자하지 말란 법 있나”라며 “내부정보를 활용해서 부정하게 투기한 것인지 본인이 공부한 것을 토대로 부동산 투자한 것인지는 법원이나 검찰에서 판단할 사안”이라고 적반하장의 반응을 보였다.

다른 직원은 “광명·시흥은 개발제한구역이었던 곳이 공공주택지구 지정됐다가 취소돼서 특별관리지역이었다”며 “누가 개발해도 개발될 곳이었는데 내부정보로 샀다고 하다니”라고 썼다.

또 다른 직원은 “요즘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투자자금을 마련)하면서 부동산에 몰리는 판국에 LH 1만명 넘는 직원들 중 광명에 땅 사둔 사람들이 이번에 얻어걸렸을 수도 있다”며 “무조건 내부정보 악용한 것 마냥 시끌시끌하네”라고 작성했다.

이 직원은 “막말로 다른 공기업, 공무원 등 공직 쪽에 종사하는 직원들 중 광명 쪽 땅 산 사람 한 명 없을까”라고도 했다. 다른 공기업 직원이 “필지를 공유지분까지 해서 직원들끼리 똑같은 위치 토지를 나눠 사는 건 기획부동산”이라고 지적하자, 이 직원은 “공유지분이 불법이냐”라고 되묻기도 했다.

젊은 LH 직원들의 반발 기류도 감지됐다. 한 직원들은 “저거 해먹은 거 다 50대 이상들” “젊은 직원들 분노가 엄청나다. 왜 저런 꼰대들 때문에 애먼 젊은 직원들만 피해봐야하는지 (젊은 직원들은) 한탄하고 욕한다”고 했다.

이 게시글을 본 커뮤니티 이용자들의 반응은 싸늘했다. 댓글에는 “이하부정관(오얏나무 아래에서는 갓을 고쳐 쓰지 말라)” “10년 전에 (해당 토지를) 산 거면 (투기가 아니라고) 인정하겠다”는 반응이 달렸다.

LH공사 직원 투기 의혹 경기도 시흥시 과림동 땅.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 국민의힘 국토교통위 위원들이 4일 오전 LH공사 직원 투기 의혹과 관련 경기 시흥시 과림동 현장을 방문한 가운데 항공촬영한 과림동 토지모습

‘LH 직원 땅 투기 의혹’은 지난 2일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의 폭로로 시작됐다. LH 전·현직 직원 10여명과 가족이 58억원의 대규모 대출을 받아 신도시 발표 전 해당 지구의 토지 100억원어치를 사들였다는 것이다.

이에 지난 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LH 임직원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의혹 국정감사 강력히 요청합니다’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3기 신도시와 무주택만 바라보며 투기와의 전쟁을 믿어왔는데 정말 허탈하다”며 “정의와 공정이란 말이 씁쓸하다. 이런 관행은 이번 기회에 뿌리째 뽑았으면 한다”고 썼다.

파장이 커지자 문재인 대통령은 투기 의혹에 대한 전수조사를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전수조사는 총리실이 지휘하되, 국토부와 합동으로 충분한 인력을 투입해서 한 점 의혹도 남지 않게 강도 높이 조사하라”며 “위법 사항이 확인될 경우 수사 의뢰 등 엄중히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LH 역시 사과문을 발표했다. LH는 이날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면서 일부 직원의 투기 의혹 등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전 직원과 가족의 토지거래 사전신고제를 도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변창흠(국토부 장관) 책임론’까지도 제기하고 있다.

김소윤 기자 yoon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