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올해 첫 IPO 대어 SK바이오사이언스...바이오팜 뛰어넘을까?

수요예측·공모가 확정 후 9일 청약...18일 신규 상장
1조원 넘는 자금 조달...‘따상’하면 시총 최대 13조원
증권가 “탄탄한 실적, 밸류 부담 적어”...변동성은 주의

그래픽 박혜수 기자 hspark@newsway.co.kr

올해 첫 IPO 대어인 SK바이오사이언스가 공모주 청약 일정에 본격 돌입했다. 탄탄한 실적과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을 앞세워 SK바이오팜의 흥행을 뛰어넘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상장 첫날 ‘따상’을 기록할 경우 SK바이오사이언스의 몸값은 최대 13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SK바이오사이언스는 이날부터 이틀간 기관 투자자 대상 수요 예측을 시작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카카오뱅크·페이, LG에너지솔루션, SK아이이테크놀로지, 크래프톤 등 올해 대형 IPO 종목 중 처음으로 공모에 나선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수요 예측 이후 공모가를 확정한 뒤 9~10일 청약을 거쳐 18일 신규 상장될 예정이다. 공모 희망가는 4만9000원~6만5000원이며 공모 물량은 총 2295만주다. 공모 규모는 1조1246억~1조4918억원 수준으로, 지난 2017년 셀트리온헬스케어(1조88억원) 이후 처음으로 1조원이 넘는 자금을 조달하게 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해 7월 상장한 SK바이오팜과 줄곧 비교되고 있다. 지난해 공모주 열풍의 중심인 SK바이오팜은 상장 당시 확정 공모가(4만9000원) 기준으로 약 3조8000억원의 기업가치를 평가받았다. 특히 상장 직후엔 3거래일 연속 상한가 행진을 기록하기도 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의 기업가치는 공모 희망가를 기준으로 3조7500억~4조9800억원 수준이다. 상장 첫날 따상(시초가가 공모가의 2배로 형성된 후 상한가 마감)을 기록할 경우 시총은 최대 12조9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증권가는 SK바이오사이언스의 흥행 가능성을 높게 점치고 있다. 국내에선 백신 후발 업체지만, 코로나19 확산을 계기로 글로벌 백신 업체와의 사업 기회가 크게 확대됐기 때문이다. 아스트라제네카(AZ)·노바벡스와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 계약을 맺은 SK바이오사이언스는 올해 실적이 큰 폭으로 증가할 예정이다.

특히 SK바이오사이언스는 백신 공동구매 국제 컨소시엄인 ‘코벡스’의 코로나19 백신 생산 사업자로 국내 유일하게 선정됐다. 코벡스가 지원하는 코로나19 백신 개발 사업에도 참여 중인데, 아시아 사업자로는 중국 클로버와 SK바이오사이언스 뿐이다.

이혜린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SK바이오사이언스는 코로나19 팬데믹을 계기로 국내 백신 선두업체로 확실하게 자리매김했다”며 “올해 추정 순이익 기준 공모가 밴드 PER는 22~29배로, 공모가 상단에 대한 밸류에이션 부담은 높아 보이지 않는다”고 분석했다.

나승두 SK증권 연구원은 “지난달 신규 상장 기업 10개 가운데 8개 기업이 희망 공모가 밴드 상단을 초과해 공모가를 확정지었다”며 “풍부한 유동성과 함께 대어급 기업들의 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올해도 IPO 시장의 흥행이 계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현재와 같이 강한 유동성이 뒷받침되며 시장 흥행이 지속될 경우 고평가 논란이 불거질 가능성이 높다”며 “단순 기대 심리만으로 시장에 참여한다면 상장 직후 높은 변동성에 시달릴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경보 기자 pkb@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