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국민의힘 보궐선거 후보 확정···서울 오세훈·부산 박형준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와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 사진=국민의힘 유튜브 캡처

국민의힘의 4·7 보궐선거 서울시장·부산시장 후보가 정해졌다. 서울시장에는 오세훈 후보가, 부산시장에는 박형준 후보가 본선에 나서게 됐다.

4일 국민의힘은 서울 여의도 중앙당에서 ‘보궐선거 서울·후보 경선 결과 발표회’를 열고 경선 결과를 발표했다. 서울시장 경선에서 오세훈 후보가 본선에 가게 됐다.오세훈 후보는 41.64%의 득표율로 나경원(36.31%), 조은희(16.47%), 오신환(10.39%) 후보를 눌렀다.

앞서 서울시장 경선에서 나경원 후보가 우세할 것으로 관측됐지만, 오세훈 후보가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는 저력을 보였다. 이제 오세훈 후보는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단일화에 돌입할 예정이다.

오세훈 후보는 제33대, 34대 서울시장을 역임한 바 있다. 2011년에는 시장직을 걸고 무상급식 주민 투표를 진행했으나 투표율이 저조해 개표도 하지 못한 채 시장직에서 물러났다.

부산시장 후보로는 예상대로 박형준 후보가 53.40%의 득표율로 낙승을 거뒀다. 이어 박성훈 후보가 28.63%, 이언주 후보가 21.54%를 기록했다. 박형준 후보는 초반 대세론을 줄곧 유지했다.

박형준 후보는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 등을 거쳤다. 이후 시사프로그램 ‘썰전’ 출연으로 인지도를 올린 뒤 지난 4·15 총선에서 보수정당 통합에 앞장서면서 정치권에 복귀했다.

국민의힘의 이번 경선은 지난 2∼3일 응답자의 지지 정당 구분 없이 ‘100% 일반시민 여론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